전체메뉴
정미경 “세월호 단어 들어가면 막말인가…정치이용 말라는 것”
더보기

정미경 “세월호 단어 들어가면 막말인가…정치이용 말라는 것”

뉴스1입력 2019-07-17 10:53수정 2019-07-17 10: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 2019.3.5/뉴스1 © News1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17일 “(이순신 장군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낫다. 세월호 한 척으로 이겼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일부 언론에서 ‘막말’이라며 공격하는데 세월호라는 단어가 들어가기만 하면 막말인가”라고 반박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어떤 부분이 막말인지에 대해서는 제대로 명시해주는 기사는 없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정 최고위원은 전날 발언이 막말이 아닌 이유를 죽음에 대한 자신의 ‘신념’을 강조하면서 설명했다. 그는 “저의 어머니는 동생을 낳다가 피를 많이 흘려 작별 인사도 못하고 떠나갔다”며 “죽음에 대해 제 생각은 누구든 이용하면 안 된다는 것으로 확고한 신념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이순신을 언급했을 때 외교문제를 해결하려는 생각보다는 반일감정을 정치에 이용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래서 네티즌 댓글을 살펴보기 시작했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는 “주로 임진왜란 당시 왜란을 불러온 무능한 선조에 문 대통령을 비유하는 의견이 많았다”며 “눈에 띄는 댓글을 발견하고 무릎을 쳤다.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한 것 빗대 외교 문제를 정치에 이용하려는 것 알아채고 그걸 비판한 댓글, ‘세월호 한 척으로 이긴 문 대통령이 배 열두 척으로 이긴 이순신보다 낫다’는 반어적 표현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어떤 기자는 제가 세월호를 정치에 이용했다고 하더라”며 “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세월호를 정치에 이용한 것을 풍자해 말한 네티즌 댓글은 결국 세월호를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는 거 아니겠나”고 말했다.

이어 “저 또한 세월호를 더이상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그런데 왜 이 말이 막말인가. 한국당이 쓴소리하면 뭐든지 막말입니까. 청와대와 여당은 듣기 싫은 비판을 모두 막말로 치부하기로 작정했는가”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