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군 2함대 침입사건, 장교가 병사에 ‘허위자백’ 제의
더보기

해군 2함대 침입사건, 장교가 병사에 ‘허위자백’ 제의

뉴스1입력 2019-07-12 09:25수정 2019-07-12 14: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사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 2019.2.27/뉴스1
지난 4일 해군 2함대사령부 탄약창고 근처에 신분이 밝혀지지 않은 거동수상자가 침입한 사건이 발생한 뒤 내부 병사의 자백으로 종결됐으나, 허위 자백으로 밝혀져 군이 조사 중이다.

12일 해군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0시경 해군 2함대에 병기탄약고 초소방면으로 거동수상자가 접근했는데 암구호 확인에 응하지 않고 도로를 따라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거동수상자는 합동생활관에서 30초간 정지돼 있다가 경계근무자가 있는 초소방면으로 구보로 이동 중 암구호 확인에 응하지 않고 경계근무자 반대 방향으로 랜턴을 2~3회 점등하면서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부대는 다음날 새벽까지 최초 신고한 초병 증언과 주변 정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외부로부터 침투한 대공혐의점은 없다고 평가하고, ‘부대원 소행’으로 추정해 상황을 종결했다.


이후 자수한 병사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다 허위자백임이 밝혀졌고 이는 많은 인원들이 고생할 것을 염려한 직속 상급자(장교)가 제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병사는 상급자의 제의에 자발적으로 허위 자백에 응한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기사

거동수상자의 정체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해군은 아직까지 대공용의점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7월 4일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내 무기고 거동수상자 도주 조작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7.12/뉴스1 © News1
해군 관계자는 “대공혐의점이 있다면 눈에 띄게 도로를 따라 뛰거나 랜턴을 들지 않았을 것”이라며 “CCTV상에도 출입 흔적이 없지만 조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또 “해당부대는 관련 행위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매우 부적절한 행위였음을 엄중하게 인식한 가운데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수사결과에 따라 관련자를 처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이날 오전 상황을 보고 받고 수사단장 등 8명으로 구성된 현장 수사단을 파견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목선 귀순 사건으로 국가안보태세 관련 국민적 불안감이 증폭되는 가운데 군 내 경계작전 실패 및 은폐 시도가 또 다시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사건 발생 장소 인근에서 ‘오리발’이 발견됐다면서 해당 거동수상자의 대공혐의점을 의심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해군 관계자는 “(오리발은) 개인소지품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