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항서 감독, 베트남축구협회와 재계약 협상 중단 선언
더보기

박항서 감독, 베트남축구협회와 재계약 협상 중단 선언

뉴시스입력 2019-07-11 21:22수정 2019-07-12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항서 축구대표팀 감독이 베트남과의 재계약 협상을 중단했다.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사인 디제이매니지먼트는 11일 베트남축구협회측에 협상 관련 유보의 시간을 공식 요청했다고 발표했다.

디제이매니지먼트는 “확인되지 않은 박항서 감독의 재계약 관련 계약 세부 내용이 언론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것을 알게 됐다. 이는 이른 계약 갱신으로 박항서 감독이 본업에 더욱 집중하고 나아가 베트남축구대표팀의 발전과 성공에 기여하자는 취지에 부합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판단했다”고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박 감독측이 발을 빼면서 박 감독과 베트남축구협회의 접점 찾기는 더욱 난항에 빠지게 됐다.

주요기사

베트남축구협회는 지난 2년 간 숱한 성공을 거둔 박 감독을 붙잡기 위해 최근 협상 테이블을 꾸렸다. 2017년 9월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스즈키컵 우승, 아시안컵 8강 등의 호성적으로 베트남 축구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협상은 지지부진하다. 연일 계속되는 베트남 언론의 추측성 보도는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최근 베트남 언론 ‘ANTD’는 “박 감독이 베트남 역사상 가장 높은 연봉으로 재계약한다. 최대 5개 대회에서 우승 도전을 목표로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 감독측은 이를 즉시 부인했다.

박 감독은 당분간 협상을 접어둔 채 대표팀 사령탑으로서의 임무에만 집중할 계획이다. 박 감독의 계약기간은 내년 1월까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