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정부 장관 18명중 12명 자녀, 자사고·외고·유학·강남8학군
더보기

文정부 장관 18명중 12명 자녀, 자사고·외고·유학·강남8학군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7-11 09:56수정 2019-07-11 14: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전국의 자율형 사립고(자사고)가 무더기로 지정 취소되면서 교육계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주요 고위 공직자 자녀 상당수가 자사고나 외국어고(외고) 또는 외국학교를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실이 11일 한 매체를 통해 공개한 정부 고위 인사 자녀들의 출신 학교전수조사 결과에 따르면, 18개 정부 부처 장관 가운데 12명(66%)이 자녀를 자사고, 외고, 강남 8학군, 외국 학교에 보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장녀는 자사고인 이화여고, 차녀와 삼남은 용산국제학교를 나왔으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아들도 자사고인 현대고를 나왔다.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의 장남은 안양외고, 차남은 미국에서 중학교를 다닌 뒤 청심국제고에 진학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삼녀는 대원외고 출신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장남은 서울외국인학교를 나와 미국으로 유학갔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장녀는 강남 8학군에 속했던 영파여고를 나왔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차녀는 스웨덴 말뫼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의 장녀는 프랑스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장·차녀는 미국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장남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고교를 다녔다. 정경두 국방장관의 장남도 미국 포틀랜드 고교 출신이고,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자녀 둘은 초·중·고교 모두 외국에서 다녔다.

문재인 대통령의 딸은 부산외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딸은 한영외고를 나왔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장남,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아들도 강남 8학군에 속하는 고교 출신이다.

주요기사


이밖에 김부겸, 조명균, 김동연 등 전직 장관의 자녀들도 외고나 국제학교를 나왔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장녀, 곽노현 전 서울교육감의 아들 등 여권 인사의 자녀도 외고 출신이다.

전희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교육의 획일화, 하향 평준화를 추진하면서 내 자식은 자사고와 특목고에 진학시키고 유학을 보내는 이중적 행태"라며 "위선적 정부의 위선적 교육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9일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시내 자사고 8곳에 대해 지정취소 결정을 내렸다. 그전에 발표된 다른 지역까지 포함하면 전국 11곳의 자사고가 재지정 취소 통보를 받았다.

전 의원은 당 공식 논평을 통해 "개인의 이념적 잣대를 내려놓고 본인의 자녀가 왜 특목고와 자사고를 가고 싶어 했는지, 본인들은 왜 자녀를 자사고에 보냈는지부터 돌이켜 보라"고 일갈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