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언주 “김정숙 여사, 본인이 대통령인줄 착각…정신차려라”
더보기

이언주 “김정숙 여사, 본인이 대통령인줄 착각…정신차려라”

뉴스1입력 2019-06-22 18:33수정 2019-06-22 18: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한도 없이 바쁜 CEO 오라가라 한다” 비판
“문 대통령에 ‘최순실’ 여러명 있다던데, 그 중 한 명은 영부인인 듯”
이언주 무소속 의원. © News1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22일 문재인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대기업 최고경영자(CEO)급 인사들과 비공개 오찬을 가진 것에 대해 “국민들은 영부인에게 국가 경영과 관련된 일을 일임한 적 없다”며 “같이 다니다 보니 대통령인 줄 착각하나 본데, 정신차리세요”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이 엉망이면 영부인이라도 국민들한테 위안이 되어야 하는데 숫제 한술 더 뜨신다”며 “영부인이 어떻게 우리나라의 경제를 움직이는 대기업 CEO들을 불러 놓고 오찬을 하는가”라고 성토했다.

그는 “대한민국 헌정사상 대통령이 아닌 사람이 청와대로 대기업 수장들을 불러 모은 적이 있는가”라며 “지금 대기업들이 얼마나 어려운 상황인데 이런 행동이 국가를 위해 무슨 도움이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박근혜 정부에서 기업인들을 불러놓고 특정 사업을 이야기하는 것을 두고 압력을 행사한다고 외치던 사람들이 그것이 사회공헌사업이라는 명목이면 괜찮은 것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그는 “사회공헌사업을 하니 돈 내놓으라고 정식으로 이야기하지 않더라도 ‘알아서 내세요’와 뭐가 다른가”며 “문재인 대통령이 해도 민감할 일을 영부인이 하다니 배짱이 보통이 아니시다”고 비난했다.

또 “더 문제는 사회공헌사업이라고 본인들이 생각했을 때 명분이 좋다면 왜 비밀로 만나나. 그 어떤 정치적인 메시지가 없었던 것이 확실한가”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도 자신이 왕인줄 착각하는지 골치 아픈 국정은 팽개치고 국민들에겐 듣기 좋은 소리만 하면서 하필 경치 좋은 곳마다 세금으로 금실 좋게 해외 순방 다니신다”며 “영부인은 공직도 아니고 왕비도 아니니 그렇게 사회공헌 독려하고 싶으면 차라리 조용히 현장 나가서 독려하시라. 바쁜 CEO들 권한도 없이 오라가라 하지 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누군가가 문 대통령에게 최순실이 여러명 있다고 하셨는데 그중 한분은 적어도 영부인인 것 같다”며 “문재인 정권의 권력의 사유화 현상이 심상치 않다. 제발 자중하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