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제동, 2017년 동작구 행사서도 100분 강의에 1500만원 받아
더보기

김제동, 2017년 동작구 행사서도 100분 강의에 1500만원 받아

홍석호 기자 입력 2019-06-17 03:00수정 2019-06-17 09: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동작구가 ‘고액 강연료’ 논란을 빚은 방송인 김제동 씨에게 100분 강의에 대한 대가로 1500만 원을 강연료로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동작구에 따르면 김 씨는 2017년 12월 18일 동작구 숭실대 한경직기념관에서 진행된 토크콘서트 ‘잘가요 2017’의 강사로 나섰다. 오후 6시부터 7시 40분까지 100분 동안 진행된 강연에는 시민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토크콘서트는 동작구의 지역 축제인 ‘인문과 문화축제’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김 씨가 받은 강연료는 서울시가 동작구의 지역 축제를 지원하기 위해 시비로 지원한 보조금(2000만 원)에서 전액 지불된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동작구청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었다.

김 씨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받은 강연료는 알려진 것만 8560만 원에 달한다. 충남 아산시에서 두 차례에 걸쳐 2640만 원, 논산시에서 1620만 원, 경기 김포시 1300만 원, 경북 예천군 1500만 원, 서울 동작구에서 1500만 원 등이다.

주요기사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김제동#고액 강연료 논란#토크 콘서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