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법안 보류 결정 존중… 타국 내정간섭은 안돼”
더보기

中 “법안 보류 결정 존중… 타국 내정간섭은 안돼”

구가인 기자 , 홍콩=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9-06-17 03:00수정 2019-06-17 09: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의회, 홍콩 인권 감독법안 추진… 中 “어떤 나라도 개입할 권리 없어” 중국 정부가 15일(현지 시간)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 추진 보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홍콩 내정에 누구도 간섭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법안 개정에 반대 의사를 밝혔던 미국, 영국 등을 겨냥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중국은 홍콩특별행정구에 대한 지지, 존중, 이해를 표명한다. 홍콩 반환 후 한 국가 두 체제인 ‘일국양제(一國兩制)’ 및 고도의 자치가 이뤄져 홍콩 주민이 자유와 권리를 보장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홍콩 민주화 지도자 마틴 리 씨를 면담한 후 “인도 법안은 홍콩 법치를 위협한다”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12일 “홍콩 시위의 이유를 이해한다”고 발언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상·하원 의원은 13일 홍콩 자치가 잘 지켜지고 있는지를 매년 감독하고, 기준에 미달하면 무역 등 홍콩의 대미 특혜를 박탈하는 ‘홍콩인권 및 민주주의 법안’도 추진하고 있다.


중국은 강력 반발했다. 16일 공산당 기관지 런민(人民)일보는 “홍콩의 일은 중국 내정으로 그 어떤 나라도 개입할 권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하루 전 관영 환추(環球)시보와 글로벌타임스는 “서방이 자신을 ‘홍콩의 양부모’라 여긴다면 홍콩이란 아이가 ‘진짜 부모’ 중국과 잘 지내고 새 환경에 적응하게 격려해야 한다. 하지만 미국은 계속 간섭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 홍콩=윤완준 특파원
#홍콩 시위#범죄인 인도법#법안 보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