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서 뜨면 프로서 당장 통한다” 굳어지는 공식
더보기

“황금사자기서 뜨면 프로서 당장 통한다” 굳어지는 공식

김배중 기자 입력 2019-06-17 03:00수정 2019-06-17 10: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 첫 전국대회 17일 플레이볼
두산 오른손 투수 이영하(22)는 요즘 KBO리그에서 가장 뜨거운 선수다. 풀타임 선발 첫해인 지난해 10승을 경험한 이영하는 올 시즌 더욱 노련해진 모습으로 리그를 호령하고 있다. 올 시즌 13경기에 선발로 나선 그는 8승(1패)으로 KBO리그 국내 선발 중 1위에 올라있다. 선발로 등판할 때마다 평균 6이닝 이상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3.63의 안정감을 뽐내는 그는 SK와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이는 두산의 선발 한 축을 맡고 있다.

반발계수가 줄어든 새 공인구의 영향으로 올 시즌 타자들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신인왕에 빛나는 KT 강백호(20)의 방망이는 여전히 뜨겁다. 타율 0.336(16일 현재·4위)으로 지난해보다 한층 정교해진 방망이를 자랑하는 그는 3번 타순의 붙박이로 자리매김했다.

둘은 ‘황금사자기에서 빛난 스타’다. 서울고 2학년 시절이던 2016년 제70회 황금사자기에서 타격상(4경기 타율 0.500)과 최다 타점상(7)을 쓸어 담은 강백호는 대회 후 10개 구단 스카우트들로부터 “1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하는 재목”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고교 시절까지 투타를 겸업했던 그는 입단 첫해부터 주전 외야수로 자리매김했고, 29홈런을 기록하며 고졸 신인 최다 홈런 기록도 새로 썼다. 2015년 제69회 황금사자기에서 선린인터넷고를 우승으로 이끈 이영하는 우수투수상을 받았다. 대회에서 맹활약을 하던 도중 두산으로부터 1차 지명을 통보받는 겹경사를 누리기도 했다.

주요기사

올해로 73회째를 맞는 황금사자기는 2008년부터 ‘시즌 첫 전국대회’로 자리매김하며 각 지역 주말리그에서 뛰어난 실력을 선보인 선수들이 ‘전국구’로 통할지를 가늠하는 첫 관문이 됐다. 황금사자기에서 자신감을 얻은 ‘황금사자기 스타’들은 신인이 당장 통하기 어렵다는 프로 무대에서도 최근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가장 최근인 2018년 제72회 황금사자기에서 시속 150km에 육박하는 강속구를 앞세워 참가 선수 중 가장 많은 삼진(10이닝 17개)을 잡은 삼성 원태인(19·당시 경북고)이 대표적이다. 그는 지난달 4일 KBO리그 두 번째 선발 등판에서 키움을 상대로 7이닝 4탈삼진 1실점으로 마수걸이 승리를 거두며 새로운 스타 탄생을 알렸다. 이후 그는 매 경기 선발로 꾸준한 모습을 보이며 3승 3패에 평균자책점 2.48로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급부상했다.

성남고 에이스로 3경기 1승 평균자책점 3.86(7이닝 3실점) 9탈삼진의 위력투를 선보인 ‘KBO리그 최연소’ 손동현(18·KT)도 구원으로 리그 개막부터 꾸준한 기회를 받으며 무럭무럭 성장하고 있다.

타율 0.333을 기록했던 경남고 ‘4번 타자’ 노시환(19)은 한화 신인 중 유일하게 개막전 엔트리에 포함됐다. 4월 5일 올 시즌 ‘신인 첫 홈런’을 쏘아 올렸고,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했던 같은 학교 에이스 서준원(19·롯데)도 1일 삼성전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마수걸이 승리를 챙겼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황금사자기#kbo리그#두산 이영하#kt 강백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