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초반 선제골 후 더 밀어붙여야 했는데…” 자신을 탓한 정정용 감독
더보기

“초반 선제골 후 더 밀어붙여야 했는데…” 자신을 탓한 정정용 감독

우치=이승건 기자 입력 2019-06-17 03:00수정 2019-06-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U-20 월드컵 준우승]“선수들 실력 ‘점프’에 나도 놀라
10년 내 자기 포지션 최고될 것”… 정정용 감독 끝까지 제자 자랑
후반 최준 대신 이규혁 투입으로 GK 제외한 전원 그라운드 밟아
PK 차는 실력도 MVP급 한국의 이강인(10번)이 16일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결승전에서 김세윤이 비디오판독(VAR)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전반 5분 성공시키고 있다. 우치=AP 뉴시스
웃는 얼굴로 거침없이 대답하던 정정용 감독(50)이 갑자기 말을 멈췄다. 감정을 억누르는 듯 입을 굳게 다물었다. 흔들리는 눈동자에 잠시 물기가 스쳤다. 16일 결승전이 끝나고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3주 동안 머문 이곳의 인상이나 대회 운영은 어땠는가’라는 현지 기자의 질문에 “절대 잊지 못할 폴란드”라고 말한 뒤였다. 잠시 뒤 이전 모습을 되찾은 정 감독이 말했다. “유소년 지도자로서 2, 3년 같이 있었던 선수들이 그전에도 있었지만 이번 팀은 그래도 특별하다.”

대회가 시작될 때만 해도 ‘정정용호’에 대한 기대는 그리 높지 않았다.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등이 있는 ‘죽음의 조’에 포함되면서 “조별리그를 통과하면 다행”이라는 말도 나왔다. 그런 팀이 조별리그 2차전 남아프리카공화국과의 경기를 이기면서 시작된 연승 행진으로 20세 이하 월드컵 사상 첫 결승 진출을 이룬 데는 선수들을 하나로 만든 정 감독의 지도력이 있었다.

경기를 치를 때마다 ‘팔색조 전술’로 화제를 모았던 정 감독은 결승전 패배에 대해 “선수들은 90분 동안 최선을 다해 전술적으로 수행했지만 감독인 나의 부족함 때문에 잘할 수 있었던 것을 못했다. 선제골을 넣은 뒤에도 공격적으로 나섰어야 했는데 지키려는 부분이 컸다. 모두 내 탓”이라고 말했다.

정 감독은 “우승을 하면 하기로 했던 춤은 못 췄다”고 아쉬워하면서도 “우리 선수들을 보면서 깜짝깜짝 놀랄 때가 있었다. ‘점프’하는 것이 눈에 보였기 때문이다. 이런 국제대회를 통해 더 발전하면 향후 10년 안에 자기 포지션에서 최고의 자리를 차지할 것이다. 앞으로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의 성과에 대해서는 “국제무대에서 어떻게 준비하고 어떻게 경기에 임하면 되는지 충분히 알았을 것이다. 한국 축구의 굉장한 자산이다. 이번에는 준우승을 했지만 우리 뒤의 후배들이 다시 우승에 도전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축구의 발전을 위해 이번 대회에 대한 내용을 모두 평가할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주요기사

대회 내내 선수들은 ‘우리는 한 팀’이라는 말을 했다. 정 감독은 “너희가 더 중요하다. 언제든 나가서 경기를 뒤집을 수 있어야 된다”며 벤치 멤버들을 ‘특공대’로 불렀다. ‘특공대장’ 고재현(대구)은 결승전을 앞두고 “팀을 위할 수 있다면 특공대라도 좋다. 나는 그래도 출전을 했지만 아직 한 번도 나가지 못한 ‘응원대장’ 이규혁이 있다. 마음이 아플 텐데도 규혁이가 우리를 더 생각해 준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 후반 35분. 1-2로 뒤진 상황에서 최준(연세대)이 빠지고 이규혁(제주)이 투입됐다. 이로써 21명의 선수 가운데 골키퍼 최민수(함부르크), 박지민(수원)을 제외한 모든 필드 플레이어가 이번 대회에서 그라운드를 밟았다. 마지막까지 대표팀은 ‘한 팀’이었다.

우치=이승건 기자 why@donga.com
#u-20 월드컵#정정용 감독#이강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