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민들 반대에… 네이버 용인 데이터센터 무산
더보기

주민들 반대에… 네이버 용인 데이터센터 무산

곽도영 기자 입력 2019-06-15 03:00수정 2019-06-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근 주민 “전자파 발생-환경오염”
전임 시장이 적극 추진했던 사업, 단체장 바뀌면서 적극 중재 안해
市, 수백억 세수확보 기회 날려
네이버가 경기 용인시에 추진해 오던 데이터센터 설립 계획을 인근 주민들의 반대로 철회했다. 네이버는 14일 용인시에 공문을 보내 2017년 6월부터 용인시 기흥구 공세동에 설립을 추진했던 데이터센터 건립 계획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일부 시설이 전자파와 매연을 내뿜고 냉각수가 환경을 오염시킨다”며 지난해 5월 건립반대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어 반대했기 때문이다.

네이버는 △냉각수로 쓰이는 수돗물이 증발해 대기에 영향을 준다는 과학적 근거가 없고 △강원 춘천시에 있는 기존 데이터센터 전자파 측정 결과 가정집보다 수치가 낮았으며 △비상발전기는 연간 총 가동 시간이 2, 3시간에 불과하다고 설득해왔다.

네이버가 설립 계획을 철회한 데는 용인시의 태도 변화도 한몫했다. 용인시는 전임 시장 때 클라우드 산업단지를 유치하고자 네이버에 투자를 제안했고 네이버는 데이터센터 설립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 이후 시장이 바뀌면서 주민들이 반대하자 현 시장은 중재에 적극 나서지 않았다. 네이버는 춘천시 데이터센터의 2.5배 규모 데이터센터를 짓기 위해 총 54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었고 13만2230m²의 땅은 이미 사둔 상태다.

2013년 6월 설립된 춘천시 데이터센터는 170명이 근무하며 연간 100억 원의 세수를 창출하고 있다. 인접한 네이버 첨단 산업단지를 포함하면 네이버는 지난해 총 221억3500만 원의 지방세를 춘천시에 납부했다. 이번 데이터센터 인근에도 산업단지가 조성될 계획이었던 만큼 용인시는 수백억 원의 세수를 날린 셈이다.

주요기사

국내에는 현재 50여 곳의 데이터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최근에도 초등학교와 대단지 아파트가 인접한 서울 마포구 상암동 등 10여 개 지역에 데이터센터가 신축됐거나 건설되고 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용인시#네이버 데이터센터#주민 반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