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라디오스타’ 규현 “MC 시절 스트레스 많았다” 고백
더보기

‘라디오스타’ 규현 “MC 시절 스트레스 많았다” 고백

뉴스1입력 2019-06-13 05:00수정 2019-06-13 05: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슈퍼주니어 규현이 ‘라디오스타’를 찾았다.

규현은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MC들로부터 군 제대 후 ‘라디오스타’만 빼고 다른 예능은 많이 출연한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규현은 “솔직히 ‘라디오스타’를 하면서 스트레스 많이 받았던 것 같다. 게스트들에게 독한 얘기로 약을 올려야 하는 자리니까”라고 고백했다.

스페셜MC로 나선 이승훈은 “이 자리는 어떤 자리냐”고 물었다. 규현은 “그 자리는 왼쪽 고막에서 고름 나올 수 있는 자리”라고 해 웃음을 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규현은 “사실 그런 것도 있다. ‘신서유기’ 팀은 (군에 간) 2년 동안 연락도 자주 오고 그랬다. 그런데 (‘라디오스타’ 팀은) 연락 한 통도 없더라”고 솔직히 밝혔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는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