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90분 1620만원… 김제동, 2년전 논산서 고액강연
더보기

90분 1620만원… 김제동, 2년전 논산서 고액강연

논산=이기진 기자 입력 2019-06-13 03:00수정 2019-06-13 09: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덕구의 1550만원보다 많아… 논산시 “문화소외지역 행사 일환” 충남 논산시가 ‘고액 강연료’ 논란을 빚은 방송인 김제동 씨를 초청해 강연료로 1620만 원을 지급한 것이 뒤늦게 밝혀졌다. 이는 김 씨를 연사로 초청했다가 취소한 대전 대덕구가 지급하려던 강연료 1550만 원보다 많은 액수다.

12일 논산시에 따르면 김 씨는 2017년 9월 20일 연무읍 육군훈련소 연무관에서 열린 ‘참여민주주의 실현 2017 타운홀 미팅―여러분이 시장입니다’ 행사 2부 특별강사로 나섰다. 김 씨는 시민 약 1500명을 대상으로 ‘사람이 사람에게’라는 주제로 90분간 강연했다.

논산시 관계자는 12일 “매년 봄, 가을 개최하는 타운홀 미팅 관련 시민 설문조사에서 김 씨를 강연자로 초청하자는 의견이 나와 김 씨의 기획사를 통해 섭외했다”며 “당초 (김 씨의 기획사 측은) 1800만 원을 요청했지만 10% 줄인 1620만 원에 계약해 시비(市費)에서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강연 내용은 농민의 땀, 군인정신 등이었다”고 말했다.


황명선 논산시장(더불어민주당)은 이날 “(타운홀 미팅 강연은) 논산 같은 문화 소외 지역에 대한 다양한 지원책 가운데 하나”라며 “김 씨 초청 강연도 이 같은 차원에서 이해해 달라”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논산=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김제동#충남 논산시#고액 강연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