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美 친서대화 재개, 비핵화 다시 꿈틀
더보기

北美 친서대화 재개, 비핵화 다시 꿈틀

오슬로=한상준 기자 입력 2019-06-13 03:00수정 2019-06-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아름다운 김정은 편지 받아”
文대통령 “트럼프 이달말 방한전에 남북정상 먼저 만나는 것이 바람직”
2월 ‘하노이 노딜’ 이후 교착 상태에 빠졌던 북한 비핵화 협상이 다시 꿈틀거릴 조짐을 보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데 이어 12일 이희호 여사 별세를 애도하는 조의문을 보내 남북 협력을 지속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중에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을 다시 한번 공개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1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답고 따뜻한 편지’를 받았다”며 “매우 긍정적인 무언가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친서외교’에 트럼프 대통령도 3차 북-미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김 위원장은 12일 여동생인 김여정 조선노동당 제1부부장을 판문점 북측 통일각으로 보내 조의문과 조화를 전했다.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이 여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중요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고 했다. 통일각에서 김여정을 만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김여정이) 이 여사의 뜻을 받들어 남북 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는 취지의 언급이 있었다”고 했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 포럼’ 연설 후 질의응답에서 “김 위원장과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며 대화 불씨를 살리는 데 주력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 말 방한하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가) 대화하지 않은 기간이 길어지게 된다면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 있다”며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오슬로=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하노이 노딜#북미 친서#트럼프#김정은 편지#문재인 대통령#비핵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