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나이지리아에게 0:2 패, 여자월드컵 16강행 먹구름
더보기

나이지리아에게 0:2 패, 여자월드컵 16강행 먹구름

뉴시스입력 2019-06-13 00:06수정 2019-06-13 00: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르웨이전 대승 거둬야 가능성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이 조별리그 2연패에 빠졌다. 1승 제물로 겨냥한 나이지리아에 당한 패배여서 더욱 쓰라렸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밤 10시(한국시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알프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나이지리아에 0-2로 졌다. 프랑스와의 개막전에서 0-4로 무너진 한국은 2전 전패로 조 최하위가 됐다. 나이지리아는 1승1패(승점 3)다.

24개팀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는 6개조 상위 2개팀과 3위팀 중 성적이 좋은 4개팀이 16강에 오른다. 한국은 노르웨이와의 최종전에서 큰 점수차 승리를 거둔 뒤 다른 팀들의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절박한 처지에 놓였다. 노르웨이전은 18일 오전 4시에 킥 오프된다.

윤덕여 감독은 나이지리아를 맞아 4-1-4-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프랑스전에서 수비형 미드필더 2명을 배치한 것과 달리 공격 성향이 강한 이민아(고베 아이낙)를 선발 투입해 공격에 무게를 뒀다. 최전방은 정설빈(인천 현대제철)이 책임졌고 지소연(첼시)과 이금민(경주 한수원), 강채림(인천 현대제철)이 이민아와 함께 2선에서 지원했다.

주요기사

경기 초반 한국은 강채림이 버틴 오른쪽 공격이 활기를 띠면서 나이지리아를 괴롭혔다. 전반 9분 디자이어 오파라노지에에게 헤더를 헌납했으나 골키퍼 김민정(인천 현대제철)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전반 18분 이금민과 5분 뒤 이민아의 연이은 슛으로 흐름을 이어가던 한국은 방심하다가 선제골을 내주고 말았다. 전반 29분 수비수 김도연(인천 현대제철)이 나이지리아의 긴 패스를 걷어내려다가 자책골을 기록했다. 공이 골라인을 넘기 전 나이지리아 선수의 핸드볼이 의심돼 비디오 판독(VAR)이 가동됐으나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자책골 이후 한국의 페이스는 급격히 떨어졌다. 트래핑과 패스에서 실수가 쏟아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전반 38분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이민아의 패스를 받은 이금민이 골키퍼와 맞섰다. 하지만 이금민은 슛 대신 패스를 선택했고, 공은 한국 선수가 없는 쪽으로 굴러갔다. 이금민의 상황 판단이 아쉬운 장면이다.

0-1로 전반을 마친 한국은 후반 11분 여민지와 문미라(이상 수원도시공사)를 동시에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13분 이금민이 골키퍼가 쳐낸 공을 득점으로 연결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좀처럼 나이지리아의 수비를 뚫지 못하던 한국은 후반 30분 아시사트 오쇼알라에게 쐐기골을 얻어 맞았다. 오쇼알라는 황보람(화천KSPO)을 빠른 발로 따돌린 뒤 골키퍼마저 제치고 2-0을 만들었다.

한국은 남은 시간 총공세를 펼쳤으나 끝내 득점없이 경기를 마쳤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