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한국 쏙 빼고 美-EU와 수소동맹 만들려는 日
더보기

[단독]한국 쏙 빼고 美-EU와 수소동맹 만들려는 日

김도형 기자 입력 2019-06-11 03:00수정 2019-06-11 0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달 G20 계기로 MOU체결 추진… 산업부 “우리도 각국과 협력 논의”
수소경제 주도권 선점경쟁 본격화
동아일보DB

이달 말에 열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주최국인 일본이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한국을 제외하고 미국 및 유럽연합(EU)과 별도의 ‘수소경제 동맹’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9일 북유럽 3개국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도 노르웨이와 수소경제 협력 강화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 간에 글로벌 수소경제의 주도권을 놓고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된 것이다.

10일 자동차업계와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일본은 이달 말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미국과 EU, 일본 등이 참여하는 별도의 수소 동맹체를 추진 중이다. 28, 29일에 있을 정상회의나 15, 16일 열리는 ‘G20 에너지·환경 장관회의’ 등에서 수소경제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등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현재 전 세계 자동차, 에너지, 정보기술(IT) 기업 등 민간기업 50곳 이상의 최고경영자(CEO)들은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를 구성해 수소경제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현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공동회장을 맡고 있다.

민간 주도의 수소경제 생태계가 구축되는 가운데 일본이 한국을 배제하고 국가 차원의 독자적인 수소 동맹체를 추진하는 것으로 실현 가능성이 얼마나 높은지는 확인하기 어렵다. 하지만 수소경제 업계는 일본이 2014년에 이미 ‘수소사회’로 전환을 선언한 가운데 한국이 최근 빠르게 수소경제에 대한 투자를 늘리자 주도권 경쟁에 나섰다고 보고 있다.

주요기사

산업부 관계자는 “일본은 이번 시도가 불발돼도 다른 국가와 동맹을 체결해 수소경제의 주도권을 쥐려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우리 정부도 세계 각국과 수소경제 협력을 위한 양자 간 MOU 체결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컨설팅업체인 매킨지에 따르면 수소경제 규모는 2050년까지 연간 2조5000억 달러(약 2966조 원)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하려면 국가 간 협력 관계가 필수적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홍기 수소경제표준포럼 위원장(우석대 교수)은 “예상보다 빨리 수소경제 시대로 진입하면서 수소 생산부터 수소자동차까지 다양한 부문에서 산업 표준화 작업이 필요한 만큼 자국 기업이 유리한 방향으로 수소경제를 끌고 가려는 물밑 움직임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일본#g20 정상회의#수소결제 동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