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故 구본무 회장 애정 쏟은 ‘한국의 민물고기’ 도감 출간
더보기

故 구본무 회장 애정 쏟은 ‘한국의 민물고기’ 도감 출간

김지현 기자 입력 2019-05-24 03:00수정 2019-05-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한 민물고기 233종 수록 최다… 2000년 ‘한국의 새’에 이어 두번째
LG상록재단은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한국 생태계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담아 제작한 ‘한국의 민물고기’(A FIELD GUIDE TO THE FRESHWATER FISHES OF KOREA·사진)를 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구 회장이 2000년 출간한 ‘한국의 새’에 이은 두 번째 책이다.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에서 관찰되거나 기록된 모든 민물고기를 총망라해 국내에서 출판된 도감 중 가장 많은 총 21목 39과 233종을 수록하고 있다. 국내 민물고기 분야의 전문가인 채병수 담수생태연구소 박사와 송호복 한국민물고기생태연구소 소장 등이 제작에 참여했다.

재단 측은 “일반인들도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어류의 몸과 지느러미 모양, 색 등 세세한 특징을 3차원 세밀화로 수록했다”며 “백과사전식 도감이 아닌 주머니에 휴대 가능한 크기로 야외에서 간편하고 손쉽게 볼 수 있도록 했다”고 했다. 전국 서점을 통해 판매되며 수익금은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 보호사업 등에 쓰일 계획이다.

고인은 1997년 공익재단인 LG상록재단을 설립해 생태수목원 ‘화담숲’을 조성하고 황새, 무궁화 등 한국 생태계 복원을 지원해 왔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주요기사
#lg상록재단#고 구본무 회장#한국의 민물고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