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부시, 어깨동무 하고 기념사진 촬영
더보기

文대통령-부시, 어깨동무 하고 기념사진 촬영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5-24 03:00수정 2019-05-24 10: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무현 前대통령 10주기 추도식]文 “부시 방한, 한미동맹 공고함 상징”
부시 “盧의 직설이 양국관계 큰 역할”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추도식 참석 자체만으로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과 청와대 상춘재에서 45분간 접견을 가졌다. 부시 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어깨동무를 하고 악수를 하며 기념촬영을 하는 등 친근감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께서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결정 내렸던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체결, 6자회담 등은 한미동맹을 더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서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는데, 계속해서 관심과 지원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대부분의 정상은 마음속의 말을 솔직하게 하지 못할 때가 많지만 노 전 대통령은 직설적으로 자기 생각을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이 편하게 한 대화가 양국 정상 간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별세한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우리 국민으로부터 많은 존경과 사랑을 받은 분이었다”고 하자 부시 전 대통령은 “부친께서 한국을 매우 사랑하셨다. 저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조지 부시 방한#문재인 대통령#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