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영상]“남자분 나오세요”…‘대림동 경찰’ 여경 또 다른 논란
더보기

[영상]“남자분 나오세요”…‘대림동 경찰’ 여경 또 다른 논란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5-19 09:45수정 2019-05-19 09: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널A ‘돌직구쇼’ 캡처.

경찰이 대응 미숙 논란이 불거진 '대림동 여경' 영상 전체를 공개했다. 하지만 이번엔 여경이 남성 시민을 불러 도움을 요청하는 부분이 논란이다.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술에 취한 중년 남성 2명이 남녀 경찰 2명 앞에서 난동을 부리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난동은 13일 오후 9시 50분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에서 벌어졌다. 술에 취해 욕설을 퍼붓는 중년 남성 A 씨가 남경의 뺨을 때리고 또 다른 남성 B 씨가 남경과 여경을 밀치는 장면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여경이 남성을 제압하지 못하고 무전 요청만 하는 등 대응이 미숙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서울 구로경찰서는 17일 '대림동 경찰관 폭행 사건 동영상 관련 사실은 이렇습니다'라는 제목의 자료를 내고 주취자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여경 대응이 미숙했다는 비난에 대해 해명했다.

주요기사

구로경찰서는 1분 59초짜리 전체 영상을 공개하며 여경이 남성을 제압하고 체포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당시 체포 영상은 A 씨에 대한 경찰관의 적법한 체포에 대해 B 씨가 반항하면서 여성 경찰관을 밀치고, 남성 경찰관의 목을 잡는 영상에 종료된다. 하지만 실제로는 여성 경찰관이 즉시 B 씨에 대해 무릎으로 눌러 체포를 이어갔고, 남성 경찰관은 A 씨를 체포했다"라고 해명했다.

또 여경이 무전 요청을 한 것에 대해선 "공무집행하는 경찰관에게 폭행을 가할 경우 필요시 형사, 지역 경찰 등 지원 요청을 하는 현장 매뉴얼에 따라 지구대 다른 경찰관에게 지원요청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엔 전체 영상 속 체포 과정이 논란이 됐다. 여경이 B 씨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여경이 "남자분 한 명 나와주세요. 빨리 빨리. 빨리. 남자분 나오시고요. 빨리"라고 외쳤다.

이어 한 남성이 "채워요?"라고 묻는다. 이때 한 여성이 "채우세요"라고 답한다. 하지만 이 여성이 여경인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누리꾼들은 "나이 든 취객 하나 제압 못하냐", "여경이 남성 시민한테 도움을 요청하는 건...좀", "실망이다. 시민 없었으면 어땠을까?"라고 비판했다.

경찰은 "여성 경찰관이 혼자 수갑을 채우기 버거워 남성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그 순간 건너편에 있던 교통 경찰관 2명이 왔고 최종적으로 여성 경찰관과 교통경찰관 1명이 합세해 함께 수갑을 채웠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A 씨와 B 씨를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15일 구속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