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주 황복사터서 쌍탑 추정 목탑터 발견
더보기

경주 황복사터서 쌍탑 추정 목탑터 발견

유원모 기자 입력 2019-05-16 03:00수정 2019-05-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세기 후반~7세기 조성된 듯
금동입불상-십이지신상 등 유물 700여점 한꺼번에 쏟아져
경북 경주시 황복사지에서 출토된 신라의 금동입불상. 문화재청 제공
경북 경주시 황복사(皇福寺)지에서 쌍탑으로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목탑 터와 신라 시대 유물 700여 점이 한꺼번에 발견됐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12월부터 경주 낭산 일원(사적 제163호)에서 매장문화재 조사기관인 성림문화재연구원이 진행한 발굴조사 결과 황복사지에서 한 변이 6m인 정사각형 목탑 터 2개를 발견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조사 결과 사찰 중심 건물인 금당(金堂)과 탑 2개, 중문(中門)이 남북 방향으로 배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찰을 처음 조성한 시기는 단각고배(短脚高杯·짧은다리굽다리접시), 연꽃무늬 수막새 등 출토 유물로 봤을 때 6세기 후반에서 7세기 사이로 보인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황복사지에서는 2017년 발굴조사에서 토끼, 뱀, 말, 양을 표현한 십이지신상이 발견됐고, 지난해 12월부터 진행된 최근 조사 결과 소, 쥐, 돼지, 개의 모습이 새겨진 새로운 조각상이 추가로 확인됐다. 문화재청 제공
황복사지에서 목탑 터가 실제로 쌍탑으로 판명난다면 신라가 지은 첫 쌍탑식 사찰이 된다. 이전까지 신라가 지은 최초의 쌍탑식 사찰은 679년에 창건한 경주 사천왕사(四天王寺)로 알려져 있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목탑 터 규모가 작고 주변에 비를 세운 건물인 비각이 있으며 중문 터와 가깝다는 점으로 미뤄 종묘와 관련된 제단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도 있어 학계의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사찰 내 십이지신상 건물 터에서는 소·쥐·돼지·개 조각상이 확인됐다. 유물은 금동입불상, 금동판불, 비석 조각, 장식 기와인 치미, 녹색 유약을 바른 벽돌인 녹유전 등 700여 점이 나왔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황복사지 목탑#금동입불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