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文의장, 여성의원에 신체접촉…고발 할 것”
더보기

한국당 “文의장, 여성의원에 신체접촉…고발 할 것”

뉴스1입력 2019-04-24 12:48수정 2019-04-24 1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항의에도 여러차례 접촉…성적모멸감, 쇼크에 병원행”
한국당 의원들 일제히 비난…“사과 아닌 사퇴 촉구해야”
자유한국당이 여성의원에 대한 ‘신체접촉’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임이자 한국당 의원의 볼을 만지는 모습© 뉴스1

자유한국당은 24일 문희상 국회의장실을 항의방문해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의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직 사보임을 불허하라고 촉구하는 과정에서, 문 의장이 항의하는 임이자 한국당 의원에게 논란의 소지가 있는 신체접촉을 했다며 문 의장의 즉각 사과를 촉구했다.

특히 한국당은 법률검토 후 문 의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발조치 할 것이라고 예고하기도 했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이날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들의 항의에 답변을 거부한채 약속이 있다며 황급히 자리를 피하려 했다. 이 과정에서 임 의원이 사보임에 대한 입장표명을 재차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를 두 손으로 접촉했다”고 주장했다.

또 “임 의원이 ‘이러면 성희롱’이라고 강력항의하자,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겠냐’며 임 의원의 얼굴을 두차례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송 의원은 “임 의원이 이에 대해 재차 항의하고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문 의장은 거침없이 또다시 양손으로 얼굴을 만지는 행동을 한뒤 항의를 받자 급하게 의장실을 빠져나갔다”며 “임 의원은 국회 파행 관련 의장에게 정당한 요구를 했는데도 말로 표현하기 임든 성적표현으로 모멸감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임 의원도 여성으로서 성적수치심, 모멸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의 이같은 행태는 임 의원 개인뿐 아니라 모든 여성의원, 나아가 여성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강력 규탄하며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한다. 또 성희롱을 넘어 성추행까지 가는 문제인지 법률을 검토한 후 고발조치 할 것”이라고 전했다.

송 의원은 “임 의원이 심각한 정서적 쇼크를 받아 국회에 있을 수 없어 병원에 간 상황”이라며 “임 의원은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상황이라 성적 모멸감이 어느 정도일지 (한국당은)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제1야당의 요청에 교묘한 말로 이리저리 답변을 회피하면서 오히려 큰소리로 야당 의원을 훈계하듯 하더니 저혈당 쇼크가 왔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건강에 지장이 없길 바라지만 그 모든 것이 ‘헐리우드 액션’일 가능성이 다분하다는 것은 그 자리에 있었던 의원, 언론인들이 모두 본 객관적 상황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신체접촉 논란에 대해 “이것은 여성의 문제만인 것도 아니다. 물론 여성이기 때문에 더 가중해서 생각은 해야 되지만, 설령 남성의원이었다 해도 의장의 행동은 동료의원 대한 존중이나 개인 인격의 자유에 대한 인식이 없는 사람이란 것”이라고 비난했다.

의총에 참석한 의원들도 한 목소리로 비판하면서 문 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심재철 의원은 “동료 의원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사퇴를 촉구해야 한다”며 “국회 수장으로서 취할 수 있는 행동이 아니다. 사과가 아니라 사퇴를 촉구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