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해찬, 황교안 ‘文 김정은 대변인’ 발언에 격앙 “또 그러면 용납 안해”
더보기

이해찬, 황교안 ‘文 김정은 대변인’ 발언에 격앙 “또 그러면 용납 안해”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22 13:27수정 2019-04-22 13: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황교안 ‘ 文 김정은 대변인’ 발언에 격앙 “또 그러면 용납 안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주말 서울 광화문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한다’고 말한 것을 두고 “다시 한번 그런 발언을 하면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1야당의 발언이 도를 넘는다.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서 ‘김정은 위원장의 대변인’이란 표현을 야당 대표가 한다는 것이 어떻게 있을 수가 있는가”라면서 “정치를 처음 시작한 분이 그렇게 입문해서 막판을 무엇으로 끝내려 하는가? 정치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 다시 한 번 그런 발언을 하면 용납하지 않겠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이틀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 살릴 외교는 전혀 하지 않고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북제재를 풀어달라고 사방팔방 돌아다니며 구걸하고 다니는데, 대한민국 자존심을 어디다 팔아놓았나”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