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시아나 인수 후보, SK-한화-CJ 등 거론
더보기

아시아나 인수 후보, SK-한화-CJ 등 거론

장윤정 기자 , 변종국 기자 입력 2019-04-16 03:00수정 2019-04-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금호 측, 채권단에 “매각 즉시 추진” 자금난에 빠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인 에어서울, 에어부산 등을 묶어 통으로 매각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보로 SK, 한화, CJ그룹 등 자금력이 있는 대기업이 거론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15일 오전 이사회 의결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을 결정하고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수정 자구계획안을 KDB산업은행에 제출했다. 자구안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기존 주식(구주·舊株) 매각과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즉시 추진하는 대신 채권단에 5000억 원의 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전체 지분의 33.4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날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도 이동걸 산은 회장을 만나 “매각을 즉시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이런 자구계획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경영 정상화를 지원할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의 부채까지 감안할 때 인수 후보 기업은 2조 원 이상을 투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인수 후보로는 SK, 한화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다만 아시아나의 수익성이 떨어진 상황에서 거래 조건이 맞지 않으면 매각 작업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장윤정 yunjung@donga.com·변종국 기자
관련기사
#금호아시아나그룹#아시아나항공 매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