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기업, 세계 최초 수륙양용 무인 쾌속정 건조
더보기

中 기업, 세계 최초 수륙양용 무인 쾌속정 건조

뉴시스입력 2019-04-15 17:55수정 2019-04-15 17: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기업이 세계 최초로 스텔스 수륙양용 무인 쾌속정을 생산해 냈다.

14일 중국 관영 다궁바오는 국영기업 중국선박중공 산하 우창 선박중공이 지난 8일 ‘바다 도마뱀’으로 불리는 수륙양용 무인 쾌속정을 칭다오 우장기술회사에 인도했다고 보도했다.

이 쾌속정은 길이 12m 폭 4.14m 크기이며 해상에서 최고 시속 92.6㎞의 속도로 운항될 수 있고, 지상에서도 시속 20㎞로 달릴 수 있다.

이밖에 전자 광학 시스템과 레이더를 탑재하고 있으며 스텔스 기능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2개의 기관총과 대잠수함 및 대항공모함 미사일을 수직으로 발사할 수 있는 무장 시스템도 탑재됐다.

주요기사

우창 선박중공은 이 쾌속정이 스마트 순항, 쾌속 운항, 상륙 및 ‘휴면’ 등 4가지 모드로 작동 가능한 데 휴면 모드로 무인도에서 8개월 동안 ‘잠복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베이더우 위성항법시스템을 통해 작전범위는 최대 1200㎞에 달한다.

중국 군사전문가들은 “이 쾌속정은 공중 정찰 무인기 등과 함께 통합 전투에 참여할 수 있고, 섬 공격작전에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또 “이 쾌속정은 국내에서 사용될뿐만 아니라 향후 해외로 수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