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죄송하다던 정준영, 증거인멸 정황…휴대전화 초기화시켜 제출
더보기

죄송하다던 정준영, 증거인멸 정황…휴대전화 초기화시켜 제출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3-23 09:29수정 2019-03-23 09: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 DB

불법 촬영 성관계 동영상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정준영(30) 씨가 증거 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다.

22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정 씨가 지난 14일 경찰에 제출한 휴대전화 3대 중 1대의 데이터는 모두 삭제된 상태였다. 경찰은 정 씨가 초기화 한 휴대전화의 데이터를 복구하는데 실패했다.

앞서 정 씨는 15일 경찰 조사를 마친 뒤 나와 "회자되고 있는 ‘황금폰’에 대해서도 있는 그대로 제출하고 솔직하게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또 정 씨는 21일 구속 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해 "정말 죄송합니다. 저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저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주요기사

경찰은 정 씨가 휴대전화를 초기화한 시점과 이유에 대해 조사 중이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