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어떤 곳… 4·27 판문점선언때 설치 합의, 100억 들여 시설 개보수
더보기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어떤 곳… 4·27 판문점선언때 설치 합의, 100억 들여 시설 개보수

한기재 기자 입력 2019-03-23 03:00수정 2019-03-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南인력 30명, 北 15∼20명 근무…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추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지난해 4·27 판문점선언의 결과로 만들어진 남북 화해 국면의 상징으로 최근 남북 관계가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양측이 정기적으로 접촉할 수 있는 사실상 유일한 소통 창구였다. 하지만 22일 북한 측의 전격적인 철수 결정으로 연락사무소가 운영 중단 위기에 빠지면서 화해의 상징이 퇴색됐을 뿐 아니라 시설 개·보수에 쓰인 100억 원에 가까운 돈까지 날렸다는 평가를 피하기 어렵게 됐다.

남북은 판문점선언에서 연락사무소 설치에 합의한 뒤, 같은 해 6월 초에 열린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에서 개성공업지구에 이를 개설하기로 결정했다. 시설 점검을 통해 개성공단 내 2007년 준공된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건물이 연락사무소 건물로 낙점됐고, 지난해 7월부터 개·보수 공사가 시작돼 같은 해 9월 14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북한 조국통일평화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이 열렸다.

지금까지 남측에서 30명, 북측에서 15∼20명의 인력이 매일 출근하는 형식으로 사무소를 운영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면제를 받은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남북협력사업 의제를 협의하고 추진하는 구심점 역할을 했다. 남북 간의 체육분과회담, 통신실무회담, 항공 관련 실무회의 등 다양한 회의도 개최됐다.


사무소 청사를 비롯한 직원 숙소와 편의시설 등을 개·보수하는 데 총 97억8000만 원이 사용됐다. 4층짜리 청사 건물과 식당 등을 개·보수하는 데 79억 원, 정·배수장 등 지원시설을 개·보수하는 데 약 17억 원이 소요됐다. 직원들의 매일 이동 경비 및 유지비는 제외한 만큼 100억 원 이상이 들어갔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관련기사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북한#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4·27 판문점선언#남북협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