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정은 수석 대변인’ 美블룸버그 비판 민주당 논평 논란…野 “검열하냐”
더보기

‘김정은 수석 대변인’ 美블룸버그 비판 민주당 논평 논란…野 “검열하냐”

뉴스1입력 2019-03-17 17:53수정 2019-03-17 17: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외신기자 클럽 비판 이어 野서도 항의
민주, 논평 처리 여부 논의는 아직…조만간 검토 가능성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일명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 직후 발표한 논평을 놓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외신기자들의 반발은 물론 야권도 일제히 “검열하는 것이냐”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발단은 나 원내대표의 지난 1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이었다. 나 원내대표가 비핵화 문제를 언급하면서 “더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게 해달라”고 했다.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발언을 놓고 비판이 일자 한국당은 해당 발언은 외신에서 사용한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13일 논평에서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고 쓴 블룸버그통신의 기자 실명을 언급하면서 ‘악명 높은 기사’라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또한 “미국 국적 통신사의 외피를 쓰고 국가원수를 모욕한 매국에 가까운 내용이라 당시에도 적잖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고도 했다.

이 같은 민주당의 비난을 놓고 서울외신기자클럽 이사회는 17일 성명을 통해 “각 당의 정치인들에게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에 대한 권리를 존중할 것을 촉구한다”며 논평 철회를 요구했다.

이와 때를 같이해 야권에서도 민주당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외신들의 입을 통해 집권여당에 대해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에 대한 권리를 존중해 달라는 얘기가 나오다니, 국제적 망국 행위를 하는 형국”이라며 “민주당은 대통령 비호를 위해서라면 표현의 자유까지 훼손하며 민주주의를 역행할 심산이냐”고 물었다.

민 대변인은 이어 “국회에서는 제1야당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제소하고, 언론에 대해서는 기자를 겁박하고 언론검열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민주당은 즉각 외신기자에 대한 위협적 논평을 철회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 내 언론인 출신 의원들도 반발의 목소리를 높였다. 강효상 의원은 “이 정권이 민주주의 가장 기초인 기자의 취재 자유, 언론의 자유마저 말살하려는 기도하고 있다”고 지적했고 박대출 의원도 “괴벨스의 부활” “히틀러 시대의 망령”이라는 강한 표현 등을 써가며 거세게 비난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이 나라를 망신시키고, 권력이 언론을 억누르는 나라의 대통령을 만들어 버렸다”며 “잘못은 빨리 인정하고 수습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도 “최악의 독재국가나 하는 일을 민주당이 똑같이 하다니 수치스럽다”며 “문재인 정권을 문두환 정권으로 만들려는 작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여성가족부는 외모 검열, 방송통신위원회는 인터넷 검열, 민주당은 외신검열”이라면서 “이 정권의 DNA는 촛불이 아니라 검열이고 독재인 것 같다”고 날을 세웠다.

한편, 민주당은 아직까지 해당 논평의 처리 여부를 놓고 내부적인 논의는 하지 않고 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아직 내부적인 논의는 없다”고 전했다.

다만 서울외신기자클럽의 반발 등 역풍을 우려한 듯 조만간 해당 논평에 대한 처리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이해식 대변인은 “당 입장에서 어떻게 처리할지 논의해봐야 될 것 같다”고 답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