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정인 “北김정은, 핵사찰 수용 준비돼 있어”
더보기

문정인 “北김정은, 핵사찰 수용 준비돼 있어”

뉴시스입력 2019-02-16 04:20수정 2019-02-16 04: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변 핵시설 사찰 대가로 경제 제재 일부 해제해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시설 사찰 및 해체를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다.

문 특보는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달성 가능한 합의사항 중 하나로 영변 핵시설의 검증된 해체를 예상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사찰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해체의 일환으로 사찰을 약속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해체를 수용할 수 있다는 의지를 표현했다고 밝혔다. 단 관련 정보에 대한 정확한 출처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주요기사

그는 영변 핵시설 사찰 대가로 미국의 대북 경제 제재를 일부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특보는 산업단지, 휴양지 개발 등 남북한 경제 프로젝트를 언급, “유엔 안보리의 전반적 제재 방침을 해치지 않으면서 어떤 식으로든 북한에 인센티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 진전 여부가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좌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특보는 “만약 하노이 회담 이후에도 북한이 계속 핵물질을 생산한다면, 그건 하노이 회담이 실패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