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南北 금강산행사에 취재장비 불허…“美와 협의 시간 불충분”
더보기

南北 금강산행사에 취재장비 불허…“美와 협의 시간 불충분”

뉴시스입력 2019-02-12 12:34수정 2019-02-12 16: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 민간교류의 일환으로 12일부터 이틀간 금강산에서 열리는 새해맞이 행사에 한국 취재진의 취재장비 반입이 불허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언론 취재활동을 위해 취재장비를 반출하려고 했는데 그 부분에 있어서 (미국과) 관련 협의가 완료되지 않아 이번 행사에는 반출이 안 되는 것으로 결정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행사에 남측에서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등을 중심으로 종교·노동·여성·교육 등 각계각층 대표단 219명이 참여한다.

북측에서는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민족화해협의회, 조선가톨릭중앙협회 등 단체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다.

주요기사

이번 행사 취재를 위해 남측에서는 10명 규모의 취재진이 꾸려졌다. 그러나 이들은 취재에 필요한 노트북과 ENG 카메라 등을 가져가지 못했다. 사진기자들은 평소 사용하던 취재 장비가 아닌 일명 ‘똑딱이’ 디지털카메라를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조치가 취해진 것은 한미 워킹그룹 회의에서 취재 장비에 대해 논의를 했지만 시간 부족으로 세부적인 반출 내역에 대한 협의를 마무리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으로는 미국의 테러지원국 관련 수출관리 규정에 대한 협의가 필요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측이 처음부터 취재 장비 반입을 불허했던 게 아니라 검토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행사는 지난 1월 한 차례 연기됐다가 갑자기 일정이 잡혔고, 정해진 날짜 안에 검토를 마무리하기 어려워지자 취재 장비를 휴대하지 않고 방북하는 쪽으로 정리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과거 풍계리 핵실험장 취재나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행사 등에는 취재장비 반출이 가능했는데 이번에는 왜 안 된 거냐는 의문이 있는데 개별 행사의 주체와 성격, 목적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향후 일관된 기준이 적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