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종명 “북한군 개입 검증·유공자 공개시 의원직 사퇴”
더보기

이종명 “북한군 개입 검증·유공자 공개시 의원직 사퇴”

뉴시스입력 2019-02-12 11:46수정 2019-02-12 11: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북한군 개입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과 유공자 명단 공개 등이 이뤄지면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주최자로서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다만 여야가 합의해 마련된 5·18 진상규명법의 제3조 조사범위에 명시된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한 검증과 다양한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임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18과 관련된 두 가지 큰 쟁점인 북한군 개입,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이념논쟁이 아닌 승복력 있는 검증, 그리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징계, 제명이 아닌 저 스스로 국회의원 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 의원은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명명백백히 규명되어 순수하게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광주시민의 명예가 회복되고, 명(命)에 의거하여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다 희생된 국군의 명예가 회복된다면 우리는 더 이상의 갈등과 분열을 종식시키고 다음세대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넘겨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공동 주최했다.

이 의원은 공청회에서 “5·18 사태는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며 “과학화된 사실을 근거로 북한군 개입 여부를 하나하나 밝혀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발언을 해 큰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