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이콧 철회 오세훈 “제가 출마 안 하면 ‘개혁보수’ 마음 둘 곳 없어”
더보기

보이콧 철회 오세훈 “제가 출마 안 하면 ‘개혁보수’ 마음 둘 곳 없어”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2-12 11:41수정 2019-02-12 12: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일정 강행 방침에 반발, 보이콧을 선언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2일 이를 철회하면서 “(제가) 만약 등록거부 약속에 묶여 출마하지 않으면 아마 개혁 보수를 지지하시는 당원들이나 우파 가치를 지지하는 분들이 마음 둘 곳이 없다”고 주장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이날 한국당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 등록에 앞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출마하지 않을 경우 개혁 보수를 지지하시는 당원들이) 투표할 곳이 없다고 하는 아주 우려스러운 상황이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오세훈 전 시장은 그간 한국당 전당대회가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겹친다는 이유로 전대를 2주 연기하자고 주장해왔다. 그러면서 전대 연기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했었다.

오세훈 전 시장은 후보 등록으로 결심을 바꾼 이유에 대해 “당원동지들께서 ‘이대로는 안 된다’, ‘개혁보수의 가치를 꼭 지켜달라’는 말씀을 주셨다”면서 “보수정당의 가치를 바로 세우고, 당을 반석 위에 올려놓기 위해 제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과거로 퇴행하는 당의 역주행을 막아내고, 미래로 나가겠다”면서 “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 지역, 특정 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세훈 전 시장은 “정말 고뇌하고, 고민하다 이 자리에 다시 섰지만, 당의 비상식적인 결정들에는 아직도 동의하기 어렵다. 그러나 더 이상 당과 보수의 몰락을 지켜보고 있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또 오세훈 전 시장은 “어제 등록거부를 함께 하기로 한 분들을 한 분, 한 분 일일이 찾아 뵙고, 어떤 분은 두 번까지 만나가면서 간곡하게 저를 지지해줄 것을 부탁드렸다”며 “사실 그분들 한 분, 한 분마다 입장이 있고, 그분들이 본인이 돼야 할 이유를 꾸준히 설파했기 때문에 하루아침에 입장을 바꿔서 저를 지지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라는 판단이 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세훈 전 시장은 “이번 5·18 공청회 사태에서 보듯 한국당은 과거 회귀 이슈가 터지면 수습 불능이 될 정도로 취약한 정당”이라며 “보편적인 국민 정서까지도 무시한 채 무모한 행동도 서슴지 않는 정당이 돼버렸다”고 쓴 소리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과속·불통·부패의 문재인정권에 맞서 싸우는 한국당의 대표 전사가 되겠다”며 “총선 승리를 통해 수권 정당의 토대를 마련하고, 정권을 탈환하라는 당원들의 준엄한 목소리에 부응하겠다”고 다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