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상]“뱀 물려 죽고 싶지 않으면 불어” 인니 경찰 비인간적 신문 논란
더보기

[영상]“뱀 물려 죽고 싶지 않으면 불어” 인니 경찰 비인간적 신문 논란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2-11 14:58수정 2019-02-11 15: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베로니카 코만 트위터)

인도네시아 경찰이 절도 용의자를 신문하는 과정에서 길이 2m가 넘는 거대 뱀을 동원해 강제 자백을 받아낸 사실이 드러나 비난 받고 있다.

11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최근 인도네시아 파푸아주 자야위자야 지역 경찰관들이 절도 용의자의 몸에 살아있는 뱀을 휘감아놓고 범죄 여부를 추궁하는 모습이 담긴 1분 20초 길이의 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 확산됐다.

영상에서 경찰관들은 양손이 뒤로 묶인 용의자 얼굴에 뱀의 주둥이를 가져다 대며 "휴대전화를 몇 차례나 훔쳤냐"고 다그쳐 물었다. 용의자는 겁에 질려 비명을 지르며 발버둥 쳤고, 경찰들은 이 모습을 보며 깔깔댔다.

영상이 유포되자 인도네시아 국내·외에서 거센 비난이 일었고, 인도네시아 인권변호사인 베로니카 코만은 “신문 방법이 고문에 해당한다”며 “여러 법률과 경찰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파푸아지방경찰청은 지난 8일 성명서를 내고 사과하면서 “앞으로 다시는 그런 비인간적 방법을 쓰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자야위자야 경찰서장도 뱀을 동원한 사실을 인정하면서, 문제를 일으킨 경찰관들을 징계했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 뱀은 독사가 아니며 사람이 길을 들인 것이다. 용의자에 대한 폭행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인권단체는 이번 사건은 처음 있는 일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며 파푸아 원주민에 대한 인도네시아 당국의 뿌리 깊은 차별의식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도네시아는 1969년 유엔 후원 아래 진행된 주민투표로 파푸아를 자국 영토로 편입시켰다. 파푸아 분리주의 단체들은 이에 반발해 수십 년째 독립 투쟁을 벌이고 있다.

영상 속 용의자는 오토바이를 이용한 날치기 혐의를 받고 있으며, 파푸아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권운동가 베로니카 코만은 “인도네시아 경찰은 물론 군부도 파푸아 지역 원주민을 다룰 때 뱀을 이용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며 “심각한 인권유린”이라고 비난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