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일부의원,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 파문
더보기

한국당 일부의원,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 파문

유근형기자 , 홍정수기자 입력 2019-02-11 03:00수정 2019-02-11 0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출당-의원직 제명해야”
한국당 “黨 공식입장 아니다” 진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민주화운동 폄훼 발언 후폭풍이 거세다.

더불어민주당은 10일 국회에서 긴급 간담회를 열고 “5·18은 폭동”이라고 8일 국회 공청회에서 주장해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출당 조치를 한국당에 요구했다. 민주당은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를 통한 국회의원직 제명과 별도의 고소 고발도 추진하기로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범죄적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해 가장 강력한 징계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적 사실에 대해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해명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해선 “나치의 만행에 대해서도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는 말이냐”고 했다.

민주평화당은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한국당 5·18망언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공청회 발표자로 나서 북한군 개입설을 편 지만원 씨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정동영 대표는 “이번 기회에 한국당은 학살자의 후예인지 정체성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논란이 확산되자 “당의 공식 입장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미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당내 의원들의) 끝없는 의혹 제기는 곤란하다”며 진화에 나섰다.

관련기사

유근형 noel@donga.com·홍정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