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온천수 고갈된 영광 해수온천랜드, 혈세 130억 날려…책임은 누가?
더보기

온천수 고갈된 영광 해수온천랜드, 혈세 130억 날려…책임은 누가?

뉴스1입력 2019-02-10 09:56수정 2019-02-10 10: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군비 등 200억 투입 2010년 개장…온천수 고갈
2017년 휴장 뒤 68억에 매각 계약…혈세낭비 비판
영광해수온천랜드.(영광군 제공)/뉴스1 © News1

국비와 군비 등 200억원 가까이 들어간 전남 영광 해수온천랜드 매각작업이 마무리 단계다. 하지만 매각금액은 70억원에도 미치지 못하면서 130억원에 이르는 재정손실이 불가피해 지자체의 무분별한 사업 추진에 따른 혈세낭비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영광군은 지난 2016년부터 매각을 추진해 온 백수읍 해수온천랜드를 광주의 한 업체와 68억7200여만원에 매각하기로 가계약했다고 10일 밝혔다. 본계약은 이번 주 중 체결될 예정이다.

영광군이 심층 온천수를 개발해 2010년 문을 연 해수온천랜드는 백수읍 대신리에 자리하고 있다.

영광군은 2005년 9월 이곳을 온천보호구역으로 지정해 직접 개발에 나섰으며, 국비 56억원, 군비 124억원, 특별교부세 5억원 등 총 197억원이 들어갔다.

주요기사

4987㎡규모의 해수온천탕, 각종 한방 해수약초탕과 해수풀장, 펜션, 음식점 등을 조성했다.

하지만 하루 509톤의 온천수를 양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영광군의 기대와 달리 온천수는 일찍 고갈됐고, 개장 초 반짝했던 인기는 시들해지면서 적자운영을 면치 못했다.

결국 군은 지난 2013년 민간위탁으로 전환하며 경영난 타개에 나섰지만 상황은 전혀 나아지지 못했고 2016년 6월부터 공개매각을 진행했다.

사업성 약화로 매각작업은 수차례 유찰되면서 8차례 매각시도 끝에 73억5000만원에 매각됐지만 인수업체서 잔금을 미납해 계약이 해지됐다.

이후 다시 5차례에 걸친 매각시도 끝에 입찰금액은 68억7200만원으로 낮아졌지만 구매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급기야 영광군은 2017년 4월부터 해수온천랜드를 무기한 휴장에 들어갔다.

공개매각에 나선지 2년여 만에 가까스로 새 주인을 찾게 됐지만 문제는 매각이 완료되더라도 130억원에 이르는 막대한 재정손실에 대한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100억원이 넘는 혈세낭비에 따른 책임소재를 놓고서도 진통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영광군 한 관계자는 “사업 초기 구상은 좋았다지만 사업이 실패하다보니 책임소재 논란이 일고 있다”고 군청 안팎의 분위기를 전했다.

때문에 지자체의 투자사업에 대한 철저한 관리 등을 위한 사업실명제 도입 의견도 제시되고 있다.

영광군민 김모씨는 “100억원이 넘는 손실이 발생했지만 당시 사업을 추진했던 공무원 누구 하나 책임지는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며 “사업실명제 등을 도입해 사업의 책임소재를 확실히 하는 등 제도개선도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영광=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