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동산 투기의혹’ 손혜원 탈당 “제가 해결…의혹 입증되면 의원직 사퇴”
더보기

‘부동산 투기의혹’ 손혜원 탈당 “제가 해결…의혹 입증되면 의원직 사퇴”

뉴스1입력 2019-01-20 11:02수정 2019-01-21 1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도부 만류했지만…제가 당에 있어선 해결 안돼 결단”
“며칠간 가짜뉴스와 싸워…SBS 등 허위보도 고발”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전남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홍영표 원내대표와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이날 손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2019.1.20/뉴스1

전남 목포 부동산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탈당 의사를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에 더이상 부담을 주지 않고, 제 관련 문제이기 때문에 제 인생을 걸고 관련 문제를 제가 해결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와 함께 자신이 소속돼 있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도 물러나겠다고 했다.

하지만 손 의원은 자신의 결백을 거듭 주장하며 “의혹을 최초보도한 SBS를 비롯해 허위보도를 한 언론사를 고발하고, 검찰 조사결과 관련 사실이 하나라도 밝혀진다면 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강경입장을 고수했다.

주요기사

손 의원은 “발표 후 야당의 많은 분들, 특히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같은 분들이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얘기할 것”이라면서 “저에 대한 검찰의 수사 결과 한가지라도 (의혹이 사실인 것으로) 나온다면 그때 제가 알아서 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손 의원은 의혹에 대해 “제가 잘 알고 있는 문화 예술, 전통문화 담당 상임위 활동으로 제 소신껏 제가 꿈꾸던 세상을 위해 일했다”며 “SBS가 저 한 사람을 죽이려한다. 저는 그 이유를 도대체 알 수가 없다. 그래서 SBS를 고발하려고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또 “제 스스로 지난 며칠 왜곡뉴스, 자료 없이 만들어진 어이없는 가짜뉴스들에 대응하며 싸웠다”며 “SBS뿐만 아니라, 허위사실유포로 지금까지 기사 쓴 기자들과 그 기사를 모두 캡처해 200여건을 다음주 초 바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탈당결정 배경에 대해 “당 지도부에서 아주 심하게 만류를 했다. 모든 지도부와 의원들까지 정말 할 수 있다면 저와 함께 광야에 나가겠다는 분들도 있었다”며 “그러나 제가 당에 있어서는 이 일을 해결할 수 없다는 판단에 결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목표를 지역구로 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의혹제기에 대해 “목포 고층아파트 건설계획 사전 인지 등 관련 의혹에 대해 할 수만 있다면 함께 검찰 조사를 받고 싶다”고 전했다.

특히 차기 총선 목포 선거구 출마설에 대해, 박지원 의원을 겨냥 “배신의 아이콘인 노회한 정치인을 물리칠 방법이 있다면, 그리고 제가 생각한 역사에 기반한 도시재생에 뜻을 갖고 있는 후보가 있다면 제가 그분의 유세차를 함께 타겠다”며 “제가 나갈 일은 없다. 박 의원을 상대할 정치인이 눈에 띈다면 그분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차기 총선 출마문제에 대해선 “저는 출마하지 않는다. 100번쯤 이야기했다. 저는 정치를 하러 온 것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들고 정권을 바꾸기 위해 온 것”이라며 “총선, 대선을 통해 제 역할은 이미 끝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탈당계 제출과 언론사 고소 건에 대해 “탈당계는 오늘 준비했다”며 “여러 변호사들이 저를 도와주고 있는데 준비되는대로 2~3일 안에 고소장을 제출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