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위의혹·순혈주의·정책이견…與, 연초부터 겹악재에 ‘당혹’
더보기

비위의혹·순혈주의·정책이견…與, 연초부터 겹악재에 ‘당혹’

뉴스1입력 2019-01-20 08:47수정 2019-01-20 08: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제성과 필요한데…’ 정쟁 장기화 우려 목소리
정책 둘러싼 이견 표출에 ‘지도부 대응 미흡’ 지적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생각에 잠겨 있다. © News1

‘집권 3년 차’에 접어든 더불어민주당이 소속 의원들의 비위의혹과 순혈주의, 정책이견 등 연초부터 악재가 겹치며 당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당 지도부가 새해 벽두부터 ‘경제 활성화’를 기치에 걸고 분주히 현장을 찾는 등 드라이브를 걸었던 터라 자칫 ‘경제성과가 꼭 필요한 시점에 정쟁으로 주저앉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정치권에서는 “‘이슈로 이슈를 덮는다’는 게 정치권의 정설이지만 여러 이슈가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나온데다, 내부의 목소리도 정리가 안 되는 상황이어서 해결이 쉽지 않아졌다”는 지적도 있다.

정쟁이 장기화할 경우 반환점을 돌기 시작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입법 지원이 늦어질 수 있고, 이는 ‘레임덕’의 가속화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손혜원·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뉴스1
당장 정치권의 ‘핫이슈’로 등장한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은 당분간 골칫거리가 될 전망이다.

주요기사

정부·여당이 ‘부동산’ 문제와 관련 그동안 개혁적인 시도와 조처를 해왔는데, 여당 의원이 ‘투기’ 의혹으로 빠지면서 국민적 공감대를 얻기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아울러 손 의원이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중·고교 동창이고, 여당이 손 의원에 대해 ‘판단 보류’ 조처를 하면서 야권에 ‘권력형 비리’라는 공세의 명분을 제공한 점도 아쉬운 대목이다.

실제로 자유한국당은 이 문제와 관련 당내 TF까지 구성하고 20일 회의를 갖는 등 ‘판 키우기’에 나서고 있다.

사법개혁을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하던 상황에 터진 여당 원내수석부대표의 ‘재판 청탁’ 의혹도 사법개혁의 추동력을 감소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오른쪽)과 손금주 의원. © News1
무소속이던 이용호·손금주 의원의 복·입당 거부로 불거진 ‘순혈주의’ 논란은 총선을 1년여 앞둔 가운데 당의 응집력을 저해하는 요소로 지목된다.

특히 이 문제가 초·재선 의원이 아닌 당 원내대표를 지낸 중진급(박영선·우상호) 의원들에게서 나왔다는 점에서 한목소리를 내며 정부를 뒷받침했던 집권 초기와 달리 본격적으로 각 의원의 ‘목소리 내기’가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책을 둘러싼 당내 이견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도 고민이다. 지난해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을 둘러싸고 당내 정무 분야 전문가로 불리는 의원들의 반발을 산 데 이어 최근에는 탈원전 논란이 중진인 송영길 의원의 발언으로 불붙기도 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최근 일련의 사태를 두고 ‘지도부의 대응이 기민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미투 사건 당시 일단 문제가 된 안희정 전 도지사, 정봉주 전 의원 등을 재빨리 제명하면서 여론을 수습했던 모습을 찾기 힘들다는 비판이다.

실제 여당은 애초 손혜원·서영교 의원의 비위 의혹이 보도된 지 만 이틀도 되지 않은 17일 오전, 이들에 관한 진상조사를 끝내고 ‘판단’을 하려고 했으나 돌연 18일로 발표를 유보했다가 도로 17일 오후 발표하는 등 오락가락 행보를 보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