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구미 원룸 외국인 근로자 살해 용의자 숨진 채 발견
더보기

구미 원룸 외국인 근로자 살해 용의자 숨진 채 발견

뉴스1입력 2019-01-12 13:54수정 2019-01-12 15: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북 구미시 원룸에서 발생한 외국인 근로자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사건 발생 사흘 만에 숨진채 발견됐다.

12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0분쯤 구미시 상모사곡동의 한 야산에서 몽골 국적의 A씨(45)가 나무에 목을 매 숨진채 발견됐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7시쯤 구미시 원평동의 원룸에서 같은 국적의 B씨(33)를 흉기로 찔려 살해한 혐의를 받았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범행 도구로 추정되는 흉기를 발견하고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A씨를 용의자를 특정, 수사를 벌여왔다.

주요기사

(구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