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AL858기 희생자 가족 “김현희 진술 외 물증 뭐 있나? 군사정권의 공작”
더보기

KAL858기 희생자 가족 “김현희 진술 외 물증 뭐 있나? 군사정권의 공작”

박태근 기자 입력 2018-06-27 16:07수정 2018-06-27 16: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1년 전 발생한 ‘KAL858기 사건’의 희생자 가족 등이 "사건의 주범은 김현희가 아니라 전두환 전 대통령"이라면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KAL858기 가족회’와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대책본부’는 27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이 발생한 지 31년이 지나면서 유가족들이 한 분 두 분 세상을 떠나고 있다"며 "이들이 세상을 뜨기 전 진상 규명을 전하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난 9년간 적폐 정권하에서 김현희가 공중파 등 방송에 얼굴을 내미는 동안 우리의 처절한 호소는 묵살당했다"면서 "김현희는 전두환 군사정부의 정권 연장을 위해 이용됐던 도구"라고 말했다.


이들은 "김현희의 진술 외에 정부당국의 수사발표를 뒷받침한 물증이 도대체 무엇인가"라며 "폭발에 대한 물증과 KAL 858기의 잔해 등 어느 것 하나 입증되지 않은 채 오직 김현희의 진술 하나만을 믿으란 말인가"라고 의문을 표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KAL858기 사건은 대통령 직접선거 국면에서 위기에 빠진 군사정권이 그 권력을 연장하고 남북공동올림픽 개최를 요구하던 여론을 가로막으며 북한을 고립시키기 위해 저질러진 공작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KAL858기 진상규명 대책본부 총괄팀장인 신성국 신부는 "김현희를 고소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면서 "그를 반드시 법정에 세워서 사건 진상규명을 할 것이며, 회고록에 KAL858기에 대한 허위사실을 기재한 전두환도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사건은 1987년 11월29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KAL(대한항공)858 여객기가 미얀마 안다만해역 상공에서 사라진 사건이다. 탑승객과 승무원 115명이 전원 실종됐으며 유해나 유품도 찾지 못했다.

당시 정부는 ‘북한 지령에 의한 공중폭발’로 결론짓고 북한 특수공작원으로 지목된 김현희 씨(58·여)를 살인·항공기폭파치사·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해 사형을 선고했다. 그러나 김 씨는 1990년 사형 판결을 받았다가 1년 만에 특별사면됐다. 이 사건은 참여정부 시절 재조사를 한 바 있지만, 당시에도 북한의 소행이라는 결론으로 끝이났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