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영환, 이재명-김부선 밀회 관련 사진 공개…김부선 “연인들처럼 사진 찍어”
더보기

김영환, 이재명-김부선 밀회 관련 사진 공개…김부선 “연인들처럼 사진 찍어”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6-07 14:21수정 2018-06-07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널A 방송 캡처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의 스캔들 의혹과 관련, 김부선의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다.

김영환 후보는 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가) 김부선 씨와의 관계나 사생활 문제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라며 "제가 문제로 보는 것은 불륜이 아니다. 이 후보가 전 국민을 상대로 사기극을 하고 있다는 것, 이를 은폐하기 위해 여배우에 대한 인격 살인을 하고 전혀 반성이 없다는 것, 많은 사람이 집단적으로 침묵하고 있다는 것이 문제 제기의 초점이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 후보는 2007년 12월 12일에 촬영된 김부선의 사진을 공개했다. 배경은 인천 앞바다.
김 후보는 "김부선 씨가 '이재명 후보가 2007년 12월 나를 찍은 사진이 맞다'고 확인해줬다"면서 "이재명 후보가 그것(사진)을 찍을 때 여배우의 가방을 들고 찍었다고 한다. 그 사진을 찾고 있는데 김부선 씨가 그걸 확인하면 이재명 후보가 사퇴하겠는지 물어봐달라고 말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는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고 국민들께 사죄해야 한다"며 "만약 이렇게 하지 않으면 선거가 끝난 후에도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 거짓말이 탄로 날 시에는 도지사 후보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 앞바다'는 앞서 2010년 김부선의 한겨레 인터뷰에서도 등장한 바 있다. 김부선은 당시 '김어준이 만나 여자'라는 인터뷰에서 "총각이라는데 그 인생 스토리가 참 짠하더라고. 인천 앞바다에서 연인들처럼 사진을 찍고 지가 내 가방 메주고 그러면서 데이트했지"라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 김부선은 인터뷰 속 자신과 데이트 한 남성을 이재명 후보라고 언급한 적은 없다.

주요기사

한편 이 후보는 김부선과의 스캔들에 대해 "김부선과의 스캔들 상대는 객관적으로 이재명이 아니다. 이재명 스캔들은 선거마다 반복되는 해묵은 악성 네거티브 흑색선전"이라고 주장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