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고위층에 ‘정상회담’ 함구령
더보기

김정은, 고위층에 ‘정상회담’ 함구령

신진우 기자 입력 2018-04-18 03:00수정 2018-04-18 09: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정상회담 D-9]휴대전화 검열… 기밀누설 경고
남북-북미회담 앞두고 입단속… 협상전략 감추려 보안 강화한듯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 북-미로 이어지는 ‘릴레이 정상회담’을 앞두고 당과 군의 고위직 등을 대상으로 철저한 입단속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보위성을 통해 주민 단속도 크게 강화했다고 한다. 정상회담이란 빅이벤트가 코앞에 다가오자 강한 내부 검열로 대화 의제 및 협상 관련 정보에 대한 보안에 집중하고 있는 것이다.

17일 정보당국에 따르면 최근 김정은이 북한 고위층과 그 자녀들을 대상으로 정상회담 및 주요 정치 동향 등과 관련해 함구령을 내렸다는 첩보를 입수해 우리 당국이 확인 중이다.

이 첩보에 따르면 김정은은 서면으로 이를 직접 지시했고 일부 고위층을 상대로는 휴대전화 등 통신수단까지 검열했다고 한다. 또 관련 내용을 누설하다 적발될 경우 엄벌에 처한다는 ‘경고 메시지’까지 수차례 전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최근 북-미가 본격 (실무) 접촉 등에 나섰고 보안이 요구되는 기밀이 늘어나면서 김정은도 (대미) 메시지 관리에 예민한 반응을 보이는 것 같다”고 전했다. 북한은 과거에도 최고지도자의 중요 일정이나 군사적 도발 등을 앞두고선 내부 메시지 정리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이곤 했다.

관련기사

다른 정부 관계자는 “북-미 정상회담의 경우 협상전략을 얼마나 오래 감추느냐에 따라 성패가 갈릴 수 있다”며 “이를 잘 아는 김정은이 당 관리들에게 ‘로키(low-key)’ 전략으로 ‘바싹 엎드려 있으라’고 지시한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실제 김정은은 중국 예술단 공연 관람 등 일부 일정을 제외하곤 최대한 외부 활동을 자제하며 ‘속내 감추기 전략’에 들어간 모습이다.

주민 통제 수위도 최근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보위성 요원들은 각종 소문의 근원지인 ‘장마당’ 등을 중심으로 메시지 단속에 나섰다. 중국과의 접경지대에서는 ‘자본주의 배격’ 메시지가 담긴 포고문이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회담에 앞서 주민들 사이에서 불리한 소문이 퍼지지 않도록 미리 차단하고 비핵화 등 구체적 의제가 공개됐을 때 동요를 막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회담을 계기로 외부 정보가 북한에 유입될 경우에 대비해 사전 관리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온다.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남북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북한#김정은#비핵화#준비#고위층#함구령#휴대전화#검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