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통령 초대 못 받은 부영…靑에 미운털 박혔나
더보기

대통령 초대 못 받은 부영…靑에 미운털 박혔나

천호성기자 , 문병기 기자, 천호성기자 , 문병기 기자입력 2017-07-26 03:00수정 2017-07-26 2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불투명한 경영-갑질 논란 잇달아…문재인 정부서 공정위 첫 고발대상 돼
재계 “정부기조 역행 경고메시지”
靑 “호프미팅 형식 간담회 진행”
부영 측 “재계 16위로 원래 초대 대상 아니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첫 번째 대기업 간담회에 재계 서열 16위(농협 제외하면 15위)의 부영이 빠지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불투명한 경영구조, ‘임대료 갑(甲)질’ 논란 등으로 중앙 및 지방정부와 잇달아 불협화음을 낸 부영에 청와대가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는 해석마저 나온다.

부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하는 자산 기준 국내 기업규모 순위로는 16번째다. 하지만 공공기관 성격의 특수법인인 농협(10위)을 제외하면 15대 그룹에 포함된다는 게 대한상공회의소의 설명이다.

25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이들 15대 그룹 중 27, 28일 청와대에서 열릴 간담회에 초청받지 못한 기업은 부영이 유일하다. 부영은 11일 대한상의가 간담회 일정을 조율하기 위해 열었던 회의에는 참석했지만 본행사 참석 명단에서는 빠져 체면을 구겼다. 부영의 자리에는 중견 식품기업 오뚜기가 이름을 올렸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11일 회의는 15대 기업(그룹)을 대상으로 27일 청와대 간담회의 일정을 공유하고, 새 정부가 권고한 ‘포지티브 캠페인(기업이 스스로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 것)’의 내용을 알리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재계와 건설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부영이 새 정부의 눈 밖에 난 것 아니냐는 뒷말이 나온다. 부영이 현 정부의 주요 공약인 기업 지배구조 투명화와 서민 주거 안정에 역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것에 경고음을 보낸 것이라는 분석이 있다.

지난달 부영은 공정거래위원회의 검찰 고발 대상이 됐다.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대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계열사 자료를 누락하는 등의 혐의였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임대주택 월세 인상 등을 놓고 지방자치단체들과 부영의 대립각도 커져 왔다. 전북 전주시는 구청 권고 임대료 인상률(2.6%)보다 높은 인상률(5.0%)을 적용해온 부영을 최근 경찰과 공정위에 신고했다.

이에 따라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던 부영의 행보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부영은 임대업에서 나오는 현금을 바탕으로 최근 빌딩 매입과 리조트 조성 등에 열을 올려 왔다.

이에 대해 부영 측은 “지난해 전국 부영 아파트의 연평균 임대료 상승률은 실질적으론 3.2%에 그쳤다”며 “(부영은) 임차인 주거 안정과 적법한 경영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청와대 간담회 배제 논란에 대해서도 “농협을 포함할 경우 부영의 재계 순위는 16위이고, 애초에 간담회의 참석 대상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27, 28일 청와대에서 열릴 기업인과의 대화를 ‘호프타임’ 형태로 진행하기로 했다. 대통령과 주요 대기업 총수들이 함께 맥주를 마시는 격의 없는 자리를 만들겠다는 취지에서다. 청와대 관계자는 “딱딱하고 근엄한 기존 방식을 탈피해 대통령이 기업 현장에서 느끼는 얘기를 경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호성기자 thousand@donga.com
문병기 기자weappon@donga.com



#부영그룹#대기업#간담회#15위#재계서열#임대료#갑질#공정거래위원회#고발#호프타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