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 문형표 “메르스 집중 발생 평택성모병원 방문자 연락달라”
더보기

[속보] 문형표 “메르스 집중 발생 평택성모병원 방문자 연락달라”

동아닷컴입력 2015-06-05 09:36수정 2016-07-09 21: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5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환자가 집중적으로 늘어나는 의료기관을 공개하겠다면서 맨 먼저 평택 성모 병원을 언급했다.

문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메르스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의료기관을 공개하기로 결정을 하였고 위험시기에 이 의료기관을 방문한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보다 적극적인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금번 메르스 확산은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평택 성모병원에 5월 15일에서 29일 사이에 계셨던 분들 중에서 대부분의 환자가 발생했다”며 “41명의 환자 중 30명의 환자가 이 병원에서 발생하였으며 병원 내 감염 환자도 모두 이 병원의 환자에 의해 발생했다”고 메르스 병원 이름을 처음 거명했다.

문 장관은 “민간전문가들과 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특히 이 병원이 다른 병원들에 비해서 원내 접촉자가 높은 감염력을 보이는 특성을 보이고 있고 병원 내 모든 접촉자를 보다 능동적으로 발굴할 필요가 있어서 병원을 공개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위험시기에 이 병원을 방문한 모든 분들의 신고를 접수해서 위험증상 여부를 확인하고 지역 주민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한다”며 “지난 5월 15일부터 25일 사이에 평택성모병원을 방문하신 분들은 경기도 콜센터 또는 보건복지부 콜센터로 연락을 주시기 바란다. 보건복지부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신고하셔도 좋다”고 당부했다.

문 장관은 “신고를 하신 분들을 대상으로 개별적인 문진을 실시하고 증상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보건인력이 출동하여 임시 격리병원으로 이송하면서 검사 및 모니터링을 시작하게 된다”며 “증상이 없는 분들은 자가 격리를 하게 되며 희망하시는 분들은 시설격리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전날 박원순 서울시장의 긴급 브리핑 내용과 관련해선 “서울시 발표에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오히려 국민의 불안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고 그간 메르스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정부의 조치에 국민의 불신과 오해를 불러올 소지가 있다고 판단이 되어 사실관계를 분명히 밝히고자 한다”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문 장관은 먼저 “복지부가 6월 4일 이전에 서울시와 35번 환자(의사)에 대한 정보 공유를 하지 않았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복지부는 5월 31일, 해당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신속히 실시하고 그 결과를 질병관리본부, 서울시 역학조사관 등과 단체 정보공유 SNS를 통해서 실시간으로 공유했다”고 해명했다. 또 “6월 3일에는 이 환자의 접촉자에 대한 관리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 서울시와 실무회의를 개최하여 긴밀한 협의를 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문 장관은 또한 “보건복지부는 5월 31일 의심환자(35번 의사) 발생에 따른 역학조사를 신속히 시행하고 이 정보를 공유하였으며, 서울시와 접촉자 관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회의를 소집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도 기울였다”며 “그럼에도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조치가 마치 잘못된 것처럼 서울시가 일방적으로 입장을 발표하여 국민들의 불필요한 오해와 우려를 불러일으킨 데 대해 심히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