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야경꾼일지’ 정윤호, 첫 사극 도전에 의욕 가득 “많이 기대하고 있다”
더보기

‘야경꾼일지’ 정윤호, 첫 사극 도전에 의욕 가득 “많이 기대하고 있다”

동아닷컴입력 2014-07-18 14:38수정 2014-07-18 14: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야경꾼 일지 정윤호’

그룹 동방신기의 멤버 겸 연기자 정윤호(유노윤호)가 첫 사극 도전에 의욕을 불태우고 있다.

정윤호는 MBC 새 수목드라마 ‘야경꾼 일지’에 조선 최고 검술을 지닌 무관 ‘무석’역을 맡았다.

극중 무석은 적통왕자 이린(정일우)를 호위하면서 도하(고성희)를 두고 연적관계에 놓이는 인물로, 여성들에게 인기는 많지만 관심을 보이지 않고 차가운 미소로만 일관해 ‘얼음미남’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주요기사

한창 촬영 중인 정윤호는 “사람에 대한 의리와 나라에 대한 의리를 지닌 무석의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며 “의리 있고 매사에 진지한 모습이 인상적이었고 저와 비슷한 부분도 있어서 흥미로웠다”며 캐릭터의 애정을 나타냈다.

이어 “액션 장면이 많아 이제까지와는 다른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많이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8일 제작사 래몽래인 측은 “정윤호가 캐릭터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며 “말을 타거나 검을 휘두르는 액션 장면 등 캐릭터를 보다 매력적으로 표현하고자 연습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고 전했다.

‘야경꾼 일지 정윤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야경꾼 일지 정윤호, 오빠 또 연기하게요?” , “야경꾼 일지 정윤호, 이번엔 사극이라니” , “야경꾼 일지 정윤호, 첫 방송 언제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등 세 세력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로맨스 활극으로 오는 8월4일 첫 방송 예정이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