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구조된 단원고 교감 숨진채 발견
더보기

구조된 단원고 교감 숨진채 발견

동아일보입력 2014-04-19 03:00수정 2014-04-19 12: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도 여객선 침몰]애타는 가족들
진도체육관 근처서… “내책임” 유서
사고이후 “나만 빠져나왔다”며 자책


“학생들과 가족에게 미안합니다.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내 유골은 세월호가 침몰한 사고 해역에 뿌려주세요.”

전남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와 관련해 경기 안산 단원고 강모 교감(52)이 18일 오후 4시 5분경 진도실내체육관 주변 야산에서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강 교감은 16일 오전 10시경 전남 진도군 해상에서 침몰한 세월호에서 구조됐다. 그는 단원고 수학여행의 책임자였다. 이번 사고로 학생 325명 가운데 200여 명이 실종됐다. 인솔 교사 14명 가운데 11명이 실종되거나 숨졌고 강 교감과 교사 2명만 생명을 건졌다.


진도실내체육관으로 옮겨진 강 교감은 주위에 “나만 혼자 빠져나온 것 같아 괴롭다”고 호소했다. 그런 가운데 여객선 침몰로 사망하거나 실종된 단원고 학생 학부모들로부터 “왜 당신만 살아 돌아왔느냐”는 등 강한 질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7일 오후 9시 반경 체육관에서 사라졌다. 단원고 관계자들은 강 교감을 찾았지만 보이지 않아 112에 신고했다. 진도경찰서는 강 교감의 휴대전화 추적에 나섰지만 전원이 꺼져 있었다. 경찰관 100여 명이 투입돼 체육관 인근 지역을 수색한 끝에 한 야산에서 강 교감의 시신을 발견했다.

관련기사

강 교감이 종적을 감췄을 당시 단원고 교장과 교사 등 10여 명은 학부모들에게 무릎을 꿇고 사죄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실내체육관에서 쫓겨났다. 그러나 18일 강 교감의 자살 소식이 전해지자 단원고 학부모들은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일부 학부모는 “어떻게 그분까지 이런 선택을 할 수 있느냐”며 울먹였다.

단원고 교사들은 넋을 잃은 모습이었다. 한 교사는 “강 교감이 생사를 알 수 없는 학생들을 많이 걱정했는데 이런 극단적인 선택을 할 줄은…”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강 교감은 1987년 교직에 입문해 지난달 단원고에 부임했다. 가족으로는 부인과 1남 2녀가 있다.

진도=강은지 kej09@donga.com / 안산=남경현 기자
#안산 단원고#단원고 교감#진도여객선침몰#세월호 생존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