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권상 전 KBS 사장 별세…향년 85세
더보기

박권상 전 KBS 사장 별세…향년 85세

동아일보입력 2014-02-04 15:48수정 2014-02-04 15: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대중 정부에서 KBS 사장을 역임한 박권상 씨가 오랜 투병 끝에 4일 오전 사망했다. 향년 85세.

1929년 전북에서 부안에서 태어난 박 전 사장은 1952년 서울대 문리대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그해 합동통신에서 기자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동아일보 편집국장과 논설주간, 장지연 선생 기념사업회 회장 등을 거쳐 1998년부터 5년간 KBS 사장을 역임했다. 중견 언론인들의 모임인 관훈클럽 창립멤버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과 하버드대학원에서 수학했고, 영국 옥스퍼드대 세인트안토니스 칼리지 연구원과 미국 조지워싱턴대 중소연구소 객원 연구원을 지내는 등 국제관계에 많은 관심을 쏟았다. 국제언론인협회(IPI) 한국위원회 이사, 국제방송통신기구(IIC) 이사를 지내기도 했다.

주요기사

'자유언론의 명제', '영국을 생각한다', '민주주의란 무엇인가', '대권이 없는 나라' '웃물이 맑은 사회를', '미국을 생각한다' 등 다수의 저서가 있다.
인촌문화상 및 한국언론학회상 등을 수상했다.

빈소는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 발인은 7일, 장지는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유토피아 추모관이다. 02-2258-5940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