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윤선 장관 “윤창중, 상식 밖의 부적절한 행동”
더보기

조윤선 장관 “윤창중, 상식 밖의 부적절한 행동”

동아일보입력 2013-06-06 03:00수정 2013-06-06 09: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사진)은 5일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해 “상식 밖의 부적절한 행동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깊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 전 대변인 사건에 관한 질문을 받고 “고위공직자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여성가족부 수장인 그가 윤 전 대변인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특히 그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때 대변인을 맡아 당시 수석대변인이었던 윤 전 대변인과 함께 일했다.

조 장관은 “피해를 본 동포 학생과 가족에게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청와대가 밝힌 대로 (윤 전 대변인이) 미국 측 수사에 협조하고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일로 (성 문제에 대한) 사전 교육과 철저한 사후 대책이 얼마나 절실하게 필요한지 깨닫는 계기가 됐다”며 “공무원, 특히 고위공무원의 공직 기강을 확립하고 무관용 원칙을 확립하도록 다양한 제도를 정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남희 기자 irun@donga.com

주요기사

channelA피해 여성 父 “엉덩이 친 것만 갖고 신고했겠나”
channelA여성 1000명, 윤창중 검찰 고발…“한국서도 처벌을”

#조윤선#윤창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