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남한이 청소년들 유인납치한 것”
더보기

北 “남한이 청소년들 유인납치한 것”

동아일보입력 2013-06-06 03:00수정 2013-06-06 0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제북송 8일만에 첫 공식 언급
북송 아이들 올해 성탄절에도 카드 쓸 수 있을지… 라오스에서 추방돼 강제 북송된 탈북 청소년 9명 중 한 명인 박광혁 씨가 성탄절 카드에서 자신을 돌봐준 주모 선교사 부부를 ‘아빠, 엄마’라고 부르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북한은 라오스에서 추방된 탈북 청소년 9명이 강제 북송된 사건과 관련해 이를 남한의 유인납치 행위로 규정하고 주모자의 강력한 처벌을 남한 당국에 5일 요구했다. 북한의 공식 반응은 9명이 북송된 5월 28일 이후 8일 만에 나온 것이다.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북한 조선적십자회는 중앙위원회 대변인 담화에서 “최근 우리의 나이 어린 청소년을 유인 납치해 남조선으로 집단적으로 끌어가려고 하다 발각된 반인륜적 만행사건이 드러났다”며 남한을 맹비난했다. 이어 “(송환된 청소년들은) 지금 안정을 되찾고 있으며 이제 국가적 보살핌 속에 자기의 희망과 미래를 마음껏 꽃피우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미국의 수잰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가 ‘미 국무부와 긴밀하게 공조한 사실’을 실토했다”고 주장하며 이번 사건의 ‘공범자’이자 ‘배후 조종자’로 미국을 지목했다.

이와 관련해 대북 소식통은 “강제 북송된 탈북 청소년 9명 중 일부가 6일 조선소년단 창립일 행사에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남한 선교사에게 인신매매를 당했다가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은혜로 다시 고국을 찾아왔다는 식의 발언을 강요받으면서 체제 선전에 이용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제23차 유엔 인권이사회에 한국 정부 대표로 참석한 신동익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은 5일 이사회 회의에서 “북한으로 강제 송환된 탈북자 9명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고 부당한 처벌과 대우를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의 지위와 안위를 결정할 수 있는 ‘독립된 행위자(independent actor)’가 이들에게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관련기사

channelA단독/“꼭 데리러 오마” 1년을 기다려 만난 아이 강제북송 뒤…
channelA단독/꿈마저 ‘북송’ 당했다…탈북 청소년들 안타까운 사연

#탈북#강제북송#라오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