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차대전 이오지마 전투 참전 美해병 103세로 별세
더보기

2차대전 이오지마 전투 참전 美해병 103세로 별세

조유라 기자 입력 2019-11-04 03:00수정 2019-11-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과 일본의 격전지였던 이오섬(硫黃島·이오지마) 전투에서 살아남은 최고령 미국 해병대원 존 문(사진)이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별세했다. 향년 103세.

2일 미 국방전문매체 밀리터리타임스에 따르면 문은 1916년 일리노이주 머콤에서 태어났다. 25세였던 1941년 12월 해병대 5사단에 자원입대했다. 이미 결혼했고 아들도 뒀지만 개의치 않았다. 당시 그는 모교 웨스턴 일리노이대 박물관에 “세계와 내 가족을 전쟁으로부터 안전하게 지켜야 하는데 어떻게 입대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란 글귀도 남겼다.

문은 1945년 2월 초 10만 명의 미군이 투입된 이오지마에 도착했다. 일본 수도 도쿄에서 1000km 이상 떨어진 최남단 섬으로 태평양의 전략적 요충지다. 양국 군은 3월 말까지 거의 두 달간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 미군 6821명이 전사하고 1만9189명이 부상을 입었다. 부상자 중 1명이었던 문은 같은 해 9월 고향으로 돌아왔다. 할리우드 거장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은 당시 전투를 소재로 2006년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란 영화도 만들었다.


문은 지난해 모교의 여자 농구 경기에 초청돼 국가를 불렀다. 이 동영상은 소셜미디어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주요기사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제2차 세계대전#이오섬 전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