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가타 前 유엔난민고등판무관 별세
더보기

오가타 前 유엔난민고등판무관 별세

손택균 기자 입력 2019-10-30 03:00수정 2019-10-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평화상을 수상한 오가타 사다코(緖方貞子·사진) 전 유엔난민고등판무관이 22일 별세했다고 교도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향년 92세.

고인은 1991년부터 10년간 일본인으로는 처음으로 유엔난민기구(UNHCR) 고등판무관으로 임명돼 아프가니스탄 등 40여 곳의 분쟁 지역 현장에서 난민 보호 활동을 펼쳤다. 이라크로부터 피란한 쿠르드족 140만여 명이 터키 입국을 거부당하자 ‘국경 밖으로 도망친 난민’으로 규정됐던 UNHCR 지원 대상을 ‘국경 안 피란민’까지로 확대했다. 2000년 서울평화상문화재단은 난민에게 희망을 안겨준 공로로 고인을 제5회 서울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2003∼2012년 일본 국제협력기구(JICA) 이사장을 지냈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주요기사
#서울평화상#오가타 사다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