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동성혼, 국민적 합의 우선이나 성소수자 차별은 안돼”
더보기

文대통령 “동성혼, 국민적 합의 우선이나 성소수자 차별은 안돼”

뉴스1입력 2019-10-21 16:38수정 2019-10-21 16: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가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제 남편 히로시와 함께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을 뵙게 돼 커다란 영광이었다”고 글을 올렸다.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트위터) 2019.10.20/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동성혼에 대해서는 국민적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며 “다만 성소수자들의 인권의 문제에 있어 사회적으로 박해를 받는다든지 차별을 받는다든지 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오찬 간담회에서 김성복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가 동성애자들이 제정을 요구하는 성소수자 인권법(차별금지법)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자 이렇게 답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김희중 대주교(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의장)께서도 ‘성소수자를 인정하진 않지만 그들의 인권은 존중돼야 하고 차별해선 안된다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말씀하신 바 있다’라며 (다만) ‘성소수자의 인권을 존중하는 것이지 성소수자를 인정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구별해서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는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가 동성 배우자와 함께 초청돼 참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았다.

주요기사

한국에 주재하는 외교관이 동성 배우자와 함께 청와대에 초청된 건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는 지난 2013년 동성결혼을 합법화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