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전자, 공정위에 LG전자 신고…“근거없는 TV 비방 계속돼”
더보기

삼성전자, 공정위에 LG전자 신고…“근거없는 TV 비방 계속돼”

뉴시스입력 2019-10-21 15:35수정 2019-10-21 15: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 "근거없는 비방 계속...공정경쟁 저해"...공정위 신고

삼성전자가 공정거래위원회에 LG전자를 신고했다. 자사 QLED TV 제품에 대한 근거없는 비방을 계속해 공정경쟁을 저해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는 지난달 20일 LG전자가 삼성전자 QLED TV를 허위과장 광고라고 공정위에 신고한 이후 한 달 만에 정면 대응에 나선 것이다. 양사의 TV 전쟁은 한층 더 과열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LG전자가 게시한 올레드 TV 광고 등을 ‘근거없는 비방을 계속해 공정경쟁을 해치는 위법행위’라고 주장하면서 공정위에 신고서를 제출했다.


삼성전자는 신고 사유로 LG전자가 최근 공개한 올레드 TV 광고를 제시했다. 이 광고에서 LG전자는 객관적인 근거없이 QLED TV에 대해 ‘블랙 표현이 정확하지 않고, 컬러가 과장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또한, 삼성 TV 제품에 대한 영어 욕설로 보일 수 있는 장면을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LG전자는 ’FELD‘, ’ULED‘, ’QLED‘, ’KLED‘라는 명칭을 노출하며 ’어떤 이름으로 포장해도 올레드TV를 따라올 수 없다‘고 강조했는데 이같은 메시지가 욕설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삼성전자는 이미 외국에서 QLED 명칭 사용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을 내렸음에도 LG전자가 최근 공정위 신고로 문제삼은 것은 삼성 TV를 비방하고 정당한 사업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는 이번 신고가 LG전자가 표시광고법 위반으로 제소한 이후 삼성전자가 맞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달 20일 삼성전자 ’QLED TV‘ 광고가 허위, 과장이라며 표시광고법 위반으로 공정위에 신고했다. LG전자는 QLED 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제품을 ’삼성 QLED TV‘라고 하는 것은 ’표시광고법 제 3조 제1항 제1호‘를 위반한 허위과장 표시광고라고 주장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국내외 경제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 제품과 서비스의 혁신이 아닌 소모적 논쟁을 지속하는 것은 소비자와 시장을 혼란스럽게 하는 것“이라며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